사회

뉴스1

[단독]바이엘 사전피임약 '야스민' 복용후 사망자 또 발생

김태환 기자 입력 2016. 07. 13. 06:00 수정 2016. 07. 13. 07:2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12년 춘천 이어 최근 인천서 사망 사례 보고 식약처, 약물과의 연관성 조사중
© News1

(서울=뉴스1) 김태환 기자 = 부작용 논란이 많은 사전피임약의 하나인 바이엘코리아'의 야스민'을 복용한 후 사망한 환자가 국내에서 또 발생했다.

13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지난 5월 인천 검단지역 한 산부인과 의원에서 야스민을 처방받아 복용한 여성 환자가 사망했다. 바이엘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사망환자에 따른 사인이 약물과 직접적인 연관이 있는지에 대해 조사 중이다.

이에 앞서 지난 2012년 2월 춘천의 S병원에서 월경통을 겪던 환자가 야스민 3개월 처방을 받고 약 한달 후에 가슴이 답답하고 숨이 차는 증상 등을 보이다 사망했다.

야스민은 고나다트로핀(gonadatropin)을 억제해 배란을 막고 자궁 경관의 점액과 자궁 내막의 변화를 일으키는 프로게스틴(progestin) 유도체다.

동일 성분의 약으로 국내 시판중인 사전피임약으론 '야즈'가 있다. 야스민 시판 뒤에 나온 약물로 처방 함량은 야스민과 다르다.

이같은 프로게스틴 유도체 약물은 국내외서 혈전색전증 등 부작용으로 최근 경각심이 높아지고 있다. 혈전색전증이란 쉽게 말해 피 덩어리가 생겨 혈관이 막히는 질환이다. 춘천의 여성 사망자의 사인도 폐혈관에 혈전이 생긴 폐혈전색전증이다.

야스민의 경우 사망에 연루된 것 외에도 국내 한 산부인과의원에서 여의사가 야스민을 복약한 후 하지마비 증상을 보인 것으로 보고된 사례가 있다. 해외에서도 사망사건이 보고된 것으로 알려졌다.

식약처에 따르면 야즈의 경우 국내에서는 사망 사건을 포함, 부작용 사례가 보고된 사례가 없다. 다만 일본에는 후생노동성 집계로 3건의 사망사례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IMS 헬스데이터 기준으로 야스민은 올해 1분기 5억9700만원이 팔렸다. 경쟁약 야즈는 24억9900만원으로 사전피임약 가운데 가장 많은 양이 소비됐다.

바이엘 관계자는 "야스민의 혈전 등 이상반응은 허가사항에 기재된 상태"라며 "이번 사망 사고와 관련해 이미 보고를 받아 의약품안전관리원에서 관련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환자가 다른 약물들과 함께 복용했다는 점 등에서 직접적인 연관성을 밝히기까지는 시간이 더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kth@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