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위성곤 "정부, 세월호 선체 인양 9월에나 가능하다고 확인"

입력 2016. 07. 13. 09:1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작업 연이어 지체..파도탓에 실패했다면서 시뮬레이션 미비"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지난 11일로 예정됐던 세월호 선수(뱃머리) 들기 작업이 26일로 연기된 가운데 본격적인 선체 인양은 9월이 돼야 가능하다는 정부의 입장이 확인됐다고 더불어민주당 위성곤(제주 서귀포) 의원이 13일 주장했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인 위 의원은 이날 해양수산부로부터 제출받은 '세월호 선체 인양 및 선체 정리용역 관련 보고' 자료는 선수들기를 7월 말에 마치면 인양 마무리 단계인 육상거치는 9월 중 가능하다고 명시돼 있다고 밝혔다.

위 의원은 5월부터 기상악화와 기술적 문제로 선수들기가 6차례나 연기된 데 이어 인양 일정도 애초 7월에서 계속 늦어지다 9월로까지 연기된 것은 문제라고 지적했다.

위 의원은 선수들기 실패에 대한 해수부의 해명도 석연치 않다고 비판했다.

해수부는 선체 인양에서 선수들기가 가장 중요한 단계라면서 파도와 너울 등 기상 조건을 강조해왔지만, 막상 '인양 하중 분석 보고서'를 보면 선체 인양 시뮬레이션 시 파도의 영향이 전혀 고려되지 않았다는 게 위 의원의 주장이다.

위 의원은 또 해수부가 2m 높이의 파도가 덮쳐 선수들기에 실패했다고 해명했지만 최악의 상황을 고려해야 하는 시뮬레이션 분석에서조차 2m의 파도는 고려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해수부가 선수들기 실패의 결정적 원인으로 지목한 너울성 파도의 높이와 지속시간도 장비로 정확히 관측한 게 아니라 용역업체 직원이 눈으로 본 것이어서 정확성이 떨어진다고 위 의원은 설명했다.

위 의원은 "세월호 참사 진상조사의 결정적 증거물이 될 선체의 인양이 해수부의 안이한 작업진행으로 연이어 지체되고 있다"며 "정부는 세월호의 온전한 인양을 위해 작업 과정상 미비점을 즉각 시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lisa@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