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김영석 해수부 장관 "세월호 선체 9월까지 육상에 올릴 것"

입력 2016. 07. 15. 15:33 수정 2016. 07. 15. 15:4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 장관 진도 방문..세월호 선체 인양상황 점검·팽목항 미수습자 가족 위로
김영석 해수부 장관, 팽목항 위로방문 (진도=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김영석 해양수산부 장관(오른쪽)이 15일 오후 전남 진도군 임회면 팽목항을 찾아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을 위로하고 있다. 2016.7.15 hs@yna.co.kr
김영석 장관, 세월호 인양상황 점검 (진도=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김영석 해양수산부 장관이 15일 오후 전남 진도군 진도읍에 설치된 세월호 인양추진 현장사무실을 찾아 상하이샐비지 관계자를 격려하고 인양 준비 상태와 일정을 점검하고 있다. 2016.7.15 hs@yna.co.kr

(진도=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김영석 해양수산부 장관은 15일 "세월호 선수들기가 원만하게 진행되면 9월까지는 육상거치가 완료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전남 진도군 세월호 인양추진 현장사무실을 방문해 상하이 샐비지 관계자를 격려하고 인양 준비 상태와 일정 점검에 나서 이같이 말했다.

김 장관은 "지난번 선수들기 실패 이후 전문기술단의 자문을 거쳐 특수보강재 설치를 완료했다"며 "현장 해역 여건과 선체 동적 하중 등을 고려해 시뮬레이션을 완료했고 선수들기를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달 26일인 다음 소조기 때 선수들기를 재개할 예정"이라며 "예보에 따르면 작업 여건이 양호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육상 거치 후 선체 내부 조사는 세월호특조위가 참여하는 전담팀이 맡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김 장관은 "특조위와 중앙해양안전심판원 등 전문가로 선체조사팀을 구성할 예정"이라며 "선체 조사활동에 전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앞서 시도한 선수들기에서 세월호 선체가 훼손된 이유에 대해서는 "예상치 못한 장주기파 너울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김 장관은 세월호 선체인양 상황 점검에 앞서 이날 팽목항 분향소를 찾아 참사 희생자의 넋을 기리고 미수습자 가족을 위로했다.

김 장관은 "수습하지 못한 아홉분을 가족에게 하루빨리 돌려드리겠다는 마음을 모아 인양을 진행하고 있다"며 온전한 선체인양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hs@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