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JTBC

길어진 이별, 깊어진 고통..세월호 가족 '트라우마 보고서'

신진 입력 2016. 07. 20. 21:2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자살을 생각한 사람이 열 명 중 네 명. 트라우마에 시달리는 사람이 절반 이상…만성 불면증, 두통에 시달리는 사람은, 열 명 중 일곱 명. 잇몸이 무너지고 어금니가 빠진 사람이, 절반 이상. 세월호 참사 이후 2년 3개월이란 시간이 남긴 유가족들에 대한 우울한 보고서,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가 오늘(20일) 내놓은 보고서입니다.

신진 기자가 그 결과를 전해드립니다.

[기자]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가 올 1월부터 지난달까지 희생자 유가족과 생존자 211명을 심층 면접한 결과입니다.

먼저 안산 단원고 희생자 유가족 145명에게 물어보니 스스로 목숨을 끊는 것에 대해 생각해 본 적이 있다는 이들이 10명 중 4명 꼴이었습니다.

또 절반 넘는 이들이 트라우마, 즉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를 앓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런 마음의 병은 실제 몸으로도 옮겨가고 있었습니다.

10명 중 7명 넘게 만성 불면증과 두통에 시달린다고 답했습니다.

잇몸이 무너지거나 어금니가 빠졌다는 이들도 절반이 넘고 갑자기 기절하는 병을 앓게 됐다는 대답도 있었습니다.

전문가들은 극심한 스트레스 탓에 앞으로도 이런 만성 질환들이 더 심해질 거라고 우려합니다.

[김승섭 교수/고려대학교 보건과학대 : 그동안 그분들이 참고 버텼던 질병들이 이제 막 터지거든요. 특히 만성질환의 경우 원인이 되는 것들이 발생하고 나서 곧바로 나타나지 않아요. 시간이 걸리거든요.]

이번 조사에선 단원고 생존 학생들도 인터뷰했는데요, 면접에 응한 19명 중 18명이 불안장애와 폐쇄공포증를 앓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특히 낯선 건물에 들어서면 비상구부터 확인하고, 목욕을 할 때도 문을 열어놔야 하는 강박증세까지 호소했습니다.

사회 생활도 흔들리고 있었습니다.

단원고 유가족 145명 중 116명이 참사 전 직장에 다녔지만 이 중 75명이 심리적 불안정이나 진상규명 활동에 전념하기 위해 일을 그만뒀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세월호특별법이 정해놓은 시한에 따라 의료비 지원은 지난 3월에 끊겼습니다.

갈수록 커지는 고통에 괴로워하는 세월호 피해자 가족들을 최규진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