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SBS

[카드뉴스] "금테 둘렀나?" 세월호 비난하던 '유령'의 정체

임태우 기자 입력 2016. 07. 26. 18:4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누군가가 쓴 SNS 글을 퍼가기하는 행위를 선으로 표시하면 마치 뭉쳐진 털실 형태로 보입니다. 그런데 '세월호'에 관련된 글들의 퍼가기 형태를 분석하니 또 다른 작은 털실 형태가 포착됐습니다. 기존 여론과 아무런 상호작용 없이 그들끼리만 퍼가기 행위를 하고 있었죠. 그들의 정체는 무엇이며, 어떤 말들을 퍼뜨리고 있었을까요?

기획·구성 : 임태우·김다혜 / 그래픽 : 정혜연   

임태우 기자eight@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