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이석태 세월호 특조위원장, 조사활동 보장 단식농성 돌입

윤수희 기자 입력 2016. 07. 27. 14:0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석태 세월호 특조위원장이 20일 오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4.16 세월호 참사 피해자지원 실태조사 결과발표회에서 발표를 들으며 생각에 잠겨 있다. 2016.7.20/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윤수희 기자 = 이석태 4·16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장이 '정부의 조사방해 활동 중단'과 '특조위 조사활동 보장'을 요구하기 위해 일주일 단식 농성에 돌입한다.

이 위원장에 이어 권영빈 진상규명소위원회 위원장과 박종운 안전사회 소위원장 등 상임위원들이 단식을 이어갈 예정이며, 특조위 직원들도 자발적으로 단식 농성에 참여하게 된다.

이석태 위원장은 27일 오후 2시 서울 종로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철저한 진상규명과 안전사회 건설을 염원하는 유가족과 국민의 요구, 특별법의 취지에 부응하기 위해 적극적 행위를 취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위원장은 "미수습자의 수습과 선체조사를 포함해 아직 조사해야할 것이 적지 않게 남아있음에도 위법하고 부당하게 문을 닫으라고 한다"며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조사활동 보장을 위한 정부의 전향적인 변화를 요구했다.

이어 "정부는 6월30일로 활동기간이 끝났다고 하지만 별정적 일부를 채용해 인적 토대를 갖춘 지난해 7월27일로부터 이제 정확히 1년이 됐을 뿐"이라며 "정부는 지금까지 특조위를 지원하기 보다 오히려 방해활동을 해왔다"고 밝혔다.

특조위에 따르면 지난해 5월 세월호특별법 시행령을 제정한 후 8월이 돼서야 사업비 항목을 대폭 삭감해 예산을 지급하거나 공무원 19명을 파견하지 않기도 했다. 정부가 조사활동 종료를 통보했던 6월30일 이후에는 예산을 편성하지 않고 정부 각 기관은 자료 제출을 거부하고 있다.

이 위원장은 "정부의 방해활동에도 불구하고 세월호 적재화물이 과적이었으면 그 중 포함된 철근이 해군기지 건설에 사용됐다는 사실을 밝혀내는 등 특조위 조사활동은 성과를 나타내고 있다"며 "진상규명을 위한 조사활동을 계속돼야 한다"고 밝혔다.

ysh@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