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노컷뉴스

우상호 "세월호·검찰개혁 등 野3당 공조 강화할 것"

CBS노컷뉴스 김수영 기자 입력 2016. 07. 31. 13:0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영란법 시행 흔들지 말라..檢, 국민의당 수사 무리해"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31일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운영 방식에 변화가 없을 경우 야당의 대응방식도 변할 수밖에 없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며 "야3당 공조체제를 훨씬 더 강화해서 백남기 농민 문제에 대한 수사와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 활동기간 연장, 검찰개혁에 있어서 야당성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일명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논란에 대해서도 "김영란법이 완벽한 법은 아니지만 우리사회의 부정부패를 척결하겠다는 취지가 훼손되선 안 된다"며 "김영란법 시행을 흔들지 마라"며 원안 시행 의지를 분명히 했다.

그동안 말을 아껴왔던 검찰의 국민의당 총선 홍보비 리베이트 수사에 대해서는 "검찰이 무리하게 이 문제를 끌어왔다"고 지적하며 "검찰이 정당에 대해 무리한 태도를 보일때는 정치권이 그 의도에 대해 지적하게 돼 있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현안 관련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역대 정권 사상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만큼 많은 의혹이 제기된 참모진에 대해 대통령이 거취 문제를 결정해주지 않고 2~3주를 끄는 경우가 있었냐"며 "우 수석의 거취는 대통령의 휴가 이후 (협치 지속을) 판단할 첫번째 바로미터"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이 휴가 복귀 이후에도 우 수석에 대한 거취문제를 해결하지 않을 경우 야3당이 공조해 현안에 대한 공세 수위를 높이겠다는 의미다.

그는 "총선 이후 개원, 지금에 이르기까지 협조할 것은 협조하고, 가능한 주요한 현안들이 정쟁으로 흐르지 않게 하기 위해 노력하는 등 야당은 나름대로 협치를 위해 협조해왔다고 평가한다"며 "그러나 정부와 여당의 태도는 대단히 실망스러웠다. 8월 국회에서는 좀 더 변화된 모습이 필요하단 점을 강조한다"고 했다.

야3당의 공조방식에 대해서는 "오늘은 의지와 구상을 말한 것이고 구체적인 것은 야3당와 상의해서 하나씩 하나씩 풀어가겠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다만 우 수석이 수장으로 검증한 이철성 신임 경찰청장 내정자에 대해서는 "국회의 고위공직자 검증 권능 절차(청문회)는 절차대로 진행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농수축산업계 위축 우려 문제 등이 제기되는 김영란법 논란에 대해서는 "부작용은 개선할 문제이지 부작용 때문에 법 시행 자체를 흔들려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대통령과 청와대, 국민권익위원회가 시행령을 통해 예상되는 피해를 어떻게 막을 것인지 지혜를 모으면 되는 문제"라고 강조했다.

그동안 언급을 자제해온 검찰의 국민의당 수사 문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우 원내대표는 "검찰이 (국민의당 박선숙·김수민 의원에 대해) 영장을 재청구했는데 기각됐다. 아무리 봐도 새로운 사실이 드러난 것이 없는데도 불구하고 영장을 재청구한 것은 무리했다고 저는 판단한다"며 "검찰이 무리하게 문제를 끌고가는 것에 대해 지적하고자 한다"고 했다.

이어 "검찰이 (수사를 통해) 정당 활동을 위축시켜 뭔가 이익을 보려고 했다면 그것은 좋은 생각은 아니었다고 보여진다"며 "검찰이 정당과 관련해 뭔가 무리한 태도를 보일때는 정치권은 당연히 의심하고 의도에 대해 지적하게 된다"고 했다.

[CBS노컷뉴스 김수영 기자] sykim@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