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헤럴드경제

[단독] 서울대 총학, '메갈리아' 논란에 학생·소수자인권위원회 잠정폐쇄

입력 2016. 08. 02. 09:5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위원장 개인 SNS 계정 통해 ‘남혐’ 발언, 학내 비판 이어져

-자진 사퇴에도 비판 계속되자 총학생회는 ‘잠정폐쇄 후 재정비’ 발표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서울대학교 총학생회가 위원장의 ‘남혐’ 사이트 옹호 발언으로 결국 총학생회 산하 학생·소수자인권위원회(이하 학소위)를 잠정 폐쇄키로 결정했다. 논란이 생긴지 2주 만의 조치지만, 학생들 사이에서는 대자보를 통한 찬반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서울대 총학생회운영위원회는 지난 1일 남혐 사이트 ‘메갈리아’ 옹호 발언으로 문제가 된 김모 학소위원장 발언과 관련해 학소위를 잠정폐쇄하고 인사검증 시스템을 보완하겠다고 2일 밝혔다. 

[사진=헤럴드경제DB]

논란은 김 씨가 개인 SNS에 ‘메갈리아’의 게시물을 공유하고 “성차별한남=루.저”라는 문구를 게시하면서 시작됐다. 해당 게시물은 ‘사회적 지위가 낮은 사람이 성차별을 한다’는 내용을 비롯해 남성을 비하하는 성차별적인 내용이 포함됐다.

김 씨의 게시물을 학소위 SNS 계정이 공유하면서 이를 본 학생들은 대학 커뮤니티와 대자보를 통해 김 씨를 비판하기 시작했다. 학생들은 “성소수자 인권을 보호해야 할 단체에서 오히려 성차별을 부추기고 있다”며 “학소위와 총학생회가 공식 입장을 발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논란이 계속되자 김 씨는 지난달 25일 개인 SNS 계정을 통해 자진 사퇴 의사를 밝혔다. 학소위 역시 대자보를 통해 “위원회 차원에서 특정 커뮤니티를 지지한 바 없다”며 “모든 종류의 차별과 혐오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그러나 대학 내부에서 ‘남혐’ 논란은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았다.

서울대 경제학과에 재학 중인 김모(24) 씨는 교내에 실명 대자보를 게시하며 “학생들의 인권을 보호해온 학소위가 남혐 논란에 휩쓸리게 돼 안타깝다”며 “총학생회의 산하기구인 만큼 정치적 책임을 지고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학교 커뮤니티에도 “자진 사퇴가 아닌 해임을 해야 했다”, “입장문이 아닌 사과문을 게시하라”는 재학생들의 게시글이 쏟아졌다.

이에 총학생회는 지난 1일 교내 대자보를 통해 “위원장이 인권개념에 대한 고민과 직책에 대한 책임 없는 행동을 했다”며 “위원장을 검증 없이 임명한 것에 대해 사과한다”고 밝혔다.

총학생회는 후속조치로 산하기관인 학소위를 잠정폐쇄하고 임시기구를 설치해 제도를 재정비하겠다고 밝혔다. 김보미 서울대학교 총학생회장은 “위원장이 공석인 상태지만, 인사검증 시스템부터 마련하기로 했다”며 “방학 중이지만 논의를 거쳐 바로 대책 마련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osyoo@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