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매일경제

中에 '사드반대' 밝힌 野인사들 향해..정진석 "사대주의적 매국행위"

오수현 입력 2016.08.04. 17:58 수정 2016.08.05. 01:5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 와중에..더민주 초선 6명 訪中 강행

◆ 한·중 사드 갈등 ◆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4일 김대중·노무현정부에서 청와대 참모와 각료를 지낸 인사들이 중국 언론에 기고문과 인터뷰 등을 통해 사드 배치 반대 견해를 밝힌 데 대해 "국가 안보 문제에서 주변국 입장을 옹호하는 사대주의적 매국 행위를 즉각 중단해달라"고 촉구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혁신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국민은 (김대중·노무현정권이 집권한) 10년 햇볕정책과 대북 퍼주기가 북한에 핵미사일을 개발할 시간과 돈을 줬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반성과 자숙이 필요한 사람들이 이렇게 해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실제 참여정부에서 청와대 업무혁신비서관을 지낸 김충환 전 비서관은 지난달 25일 중국 인민일보에 사드 배치 반대 기고문을 게재했고, 국민의정부 장관 출신인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은 지난 3일 신화통신과 인터뷰하면서 "사드 배치는 박근혜정부의 외교정책 실패"라고 비판했다.

정 원내대표는 야3당의 국회 사드대책 특별위원회 신설 요구에 대해서도 "솔직히 사드 반대 특위를 열자는 말일 것"이라며 "사드 안전성 검증 작업을 거친 뒤에도 의구심이 해소되지 않는다면 얼마든지 사드특위를 열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국내 갈등을 유발하려는 중국 측 의도에 전 정권 인사들이 휘말렸다는 비판이 거센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초선 의원 6명이 중국을 찾아 공산당 간부 등을 만나기로 해 논란이 가열될 전망이다. 당 사드 대책위 간사인 김영호 의원을 비롯해 박정 신동근 소병훈 김병욱 손혜원 의원은 오는 8일 2박3일 일정으로 중국을 방문해 중국 공산당 혁명건설촉진회 리훙린 부장과 베이징대 교수들을 만나 사드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중국 측이 관영 매체를 통해 협박에 가까운 논조로 사드 배치 포기를 종용하는 상황에서 제1야당 의원들이 공산당 간부를 만나는 게 과연 적절한 것이냐는 문제 제기가 불가피해 보인다. 더민주는 사드 배치 찬반에 대한 당론을 정하지 않았지만, 전날 일부 의원들이 성주를 방문한 데 이어 방중까지 추진하면서 당내 무게중심이 사드 반대 쪽으로 기울고 있다.

[오수현 기자]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