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JTBC

클린턴으로 기우는 승부.."트럼프, 경합주 완승해도 패배"

이한주 입력 2016. 08. 28. 21:0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잇단 막말과 그리고 오락가락 말바꾸기 때문이겠죠. 트럼프의 지지율이 크게 떨어지면서 미국 대선은 클린턴 쪽으로 급속히 기울고 있습니다. 이 추세대로라면 트럼프가 경합주에서 완승을 해도 대선 승리는 어렵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이한주 기자입니다.

[기자]

현재 미 대선 경합주는 모두 6곳.

플로리다와 아이오와, 네바다 등으로 민주당과 공화당 모두 이렇다 할 우세를 보이지 못하고 있습니다.

미 대선 역사상 경합주를 과반 넘게 가져간 후보는 반드시 대통령이 된 만큼 클린턴과 트럼프 모두 공을 들이는 곳입니다.

하지만 현재의 유권자 동향이 대선까지 이어지면 트럼프는 경합주를 전부 가져가도 대권을 잡을 수 없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AP통신이 각 주의 투표 성향과 인구 추세를 분석한 결과 트럼프가 대통령이 되려면 경합주를 모두 승리하고 추가로 민주당 우세지역 가운데 한 곳 이상을 차지해야 합니다.

반면 클린턴은 경합주 가운데 단 한 곳만 승리해도 승산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트럼프가 최근 대선 캠프를 재편하고 막말 사과까지 했지만 지지율을 끌어올리는 데는 역부족이었음을 보여주는 결과입니다.

한편 트럼프는 아이오와 주 유세에서 자신이 대통령이 되면 취임 1시간 이내에 불법체류자 추방 작업을 시작하겠다며 보수 지지층 결집 강화에 힘을 모으고 있습니다.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