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헤럴드경제

서울시 중단된 청년수당 대신 '비금전적 지원' 나선다

입력 2016. 09. 01. 10:0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청년수당 후속대책…5개 과제 ‘청년 지원정책’ 발표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서울시는 보건복지부의 반대로 중단된 청년활동지원사업(청년수당) 후속으로 뉴딜일자리와 어학학습 등 비금전적인 지원대책을 내놨다.

서울시는 청년수당 후속대책으로 4대 영역 5개 추진과제를 담은 ‘청년 지원정책’을 1일 발표했다. 대법원 판결까지 중단된 청년수당사업 대신 일자리부터 진로탐색 프로그램과 직무교육 멘토링, 공간 및 어학학습까지 청년에 대한 대체 지원을 할 방침이다.

이번 대책은 청년수당 선정자 대면조사과 빅데이터분석을 통해 지원 수요가 확인된 부분을 담았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정부나 시의 기존 정책에서는 지원하지 않는 면접 준비, 자격증준비, 강의, 멘토링, 스터디 순으로 수요가 많았다.

5개 과제는 ▷뉴딜일자리 지원 ▷취업지원 ▷창업지원 ▷청년 공간 및 어학 학습지원 ▷심리상담 및 자존감 향상이다.

청년수당 제도는 서울에 1년 이상 거주(주민등록 기준)한 만19∼29세 중 주당 근무시간 30시간 미만인 청년에게 최장 6개월간 월 50만원의 활동비를 현금으로 주는 제도다. 하지만 보건복지부의 직권취소로 사업이 중단됐다. 서울시는 이에 불복해 대법원에 제소하고 직권취소의 효력을 중단하기 위한 가처분신청도 함께 진행 중이다. 가처분신청이 받아들여지 않는다면 서울시의 청년수당은 대법원 판결 전까지 중단된다.

서울시는 개선요청사항을 반영하기 위해 청년 참여 일자리 공모와 파트타임형 일자리 발굴 등 다양하고 규모화 된 신규 일자리를 제공하고 저소득, 장기실업자 중심으로 대상자도 확대 선발할 예정이다. 뉴딜일자리는 이달부터 추가 선발할 계획이며 대상은 18~39세 서울청년들이 대상이다.


단계별 각종 취업지원 프로그램을 통합 패키지로 연계하고 프로그램과 장소를 제공한다. 최기단계에서는 취업상담, 진로ㆍ직무상담, 이력서ㆍ자기소개서 첨삭, 기업 채용정보 제공한다. 역량강화 단계에서는 현직자 직무 멘토링, 실전 대비 모의면접, 기술교육훈련 실시하고 취업단계에서는 취업알선, 구직스터디 공간 제공, 면접용 정장 무료 지원한다.

예비 창업가 청년을 지원하기 위해 우수 아이템 보유자에게 창업시설 입주정보 제공과 창업기회 확대 등 창업ㆍ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다.

서울시와 자치구 보유 자산을 활용한 청년스터디 공간을 지원한다. 이용가능 스터디 공간은 760개다. 취업시 필요한 어학강의 등에 대한 학습수요가 높아지고 있어 어학능력(자격) 측정을 위한 모의고사 지원 등 학습 프로그램을 운영 예정이다.

이와 함께 청년들의 심리상담, 자존감 향상 프로그램 운영을 통하여 청년들의 사회진입에서 오는 스트레스를 방지하고 사회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mkkang@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