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세월호 청문회 "기준량 2배 넘었던 과적 선박침몰 원인"

임종명 입력 2016. 09. 01. 16:1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1일 오전 서울 동교동 김대중도서관에서 열린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제3차 청문회에서 이석태 위원장이 청문회를 주재하고 있다. 2016.09.01. kkssmm99@newsis.com

세월호특조위, 1일 3차 청문회서 밝혀
시뮬레이션 결과 과적이 복원성에 악영향

【서울=뉴시스】임종명 기자 = 세월호에 무리하게 화물을 적재한 것이 선박 침몰 원인 중 하나가 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배가 한쪽으로 기울었을 때 원상회복되는 복원력이 악화됐다는 게 근거다.

이상갑 한국해양대학교 교수는 1일 4·16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의 주최로 서울 마포구 동교동 연세대학교 김대중도서관에서 열린 3차 청문회에 참고인으로 출석해 "무거운 화물이 선박의 높은 곳에 위치할 수록, 선수부분에 위치할수록 복원력이 악화된다"고 밝혔다.

이 교수는 "특조위의 화물 전수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사고 발생 당시 세월호의 화물 적재 위치와 고박 상태를 분석한 결과 선박 복원성에 악영향을 줄만한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앞서 특조위는 참사 당일 세월호에 적재된 화물의 적재 위치와 총중량을 조사했다. 이 결과를 토대로 한국해양대에서 급선회와 침몰 시뮬레이션을 벌였다. 시뮬레이션 실시 결과는 이날 청문회에서 공개됐다.

특조위는 참사 당일 화물 적재 상황이 세월호의 복원력에 악영향을 미치는 수준이었다고 강조했다.

지난 6월 특조위는 첫번째 진상규명보고서를 통해 세월호가 참사 당시 총 2215t을 적재했으며 이중 1228t이 과적이었음을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최대 적재량이 987t임에도 그보다 많은 1228t의 화물을 더 실었던 것이다.

이 중에서도 적재된 철근의 일부가 제주 해군기지로 운반된 것임을 확인한 바 있다.

특조위는 "해군을 통해 세월호에 적재된 화물과 최종 운송처 등에 대해 조사하고자 공사일지 등을 요청했으나 어떠한 답변도 하지 않고 있다"며 "이날 청문회에 증인으로 소환한 해군 관계자는 불출석 사유를 소명하지 않은 채 불출석했다"고 비판했다.

특조위는 이날 오전 청문회에서 '4·16세월호참사 이후 정부의 미흡한 진상규명'을 주제로 ▲세월호 CCTV 관련 정부 조치 부실 및 의혹사항 ▲세월호 철근 등 화물과적이 복원성에 미친 영향 등의 내용을 다뤘지만 증인 대다수가 불출석해 시작부터 차질을 빚었다.

오후 세션에서는 ▲참사 당시 정부의 구조 지연 및 회피, 은폐 및 부실조사 ▲참사 당시 및 이후 정부 재난대응 지휘·보고체계 등의 내용에 대한 청문이 진행됐다.

jmstal01@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