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40억 로또 갈등'에 결국 찢긴 가족..노모 등 4명 입건

입력 2016. 09. 06. 11:59 수정 2016. 09. 06. 14:2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 8월 5일 오후 경남 양산시청 앞 현관에서 로또에 당첨된 뒤 돌변한 패륜아들을 고발한다며 피켓을 든 채 1인 시위를 벌이는 할머니. [연합뉴스 자료사진]

(양산=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지난달 경남 양산에서 발생한 '40억 로또'와 관련해 당첨금 분배를 두고 갈등을 빚은 가족들이 처벌을 받게 됐다.

양산경찰서는 40억 로또 당첨자 김모(57) 씨 어머니와 여동생 2명, 김 씨 매제 등 4명을 재물손괴·주거침입 혐의 등으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6일 밝혔다.

김 씨는 어머니와 여동생 등 가족이 자신 집을 침입했다며 이들을 경찰에 고소한 바 있다.

이들은 지난달 5일 오전 10시 30분께 양산에 있는 김 씨 아파트 현관 전자식 도어락을 휴대용 드릴로 파손하고 집에 침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이들은 김 씨가 로또 당첨금 분배 문제로 가족들과 갈등을 빚다가 양산으로 몰래 거주지를 옮기자 항의차 방문했다가 이런 행동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씨 어머니에게는 모욕 혐의도 적용됐다.

김 씨 어머니는 지난달 5일 "패륜 아들 000를 사회에 고발합니다'라는 피켓을 들고 양산시청 등지에서 1인 시위를 벌인 바 있다.

경찰 측은 "모욕죄는 친고죄여서 김 씨가 고소장을 제출함에 따라 수사에 착수했다"며 "고소를 취하하면 수사를 중단하지만 김 씨는 그러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 씨 가족의 사연은 김 씨 어머니가 양산시청 현관 앞에서 1인 시위를 한 사진이 SNS로 급속하게 퍼지며 알려졌다.

당시 김 씨 어머니는 경기도에 살던 아들이 로또 1등에 당첨되면서 태도가 돌변, 연락을 끊고 양산으로 이사했다고 하소연했다.

김 씨 어머니는 김 씨가 이혼하고 나서 손자들을 돌봐줬는데 당첨금을 제대로 나눠주지 않아 강한 불만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김 씨는 로또 당첨금 40억3천448만원 가운데 세금을 공제하고 27억7천만원 정도를 실제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ksk@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