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JTBC

지진 때문에 불안한데..원전 비상연락망 '오류투성이'

임지수 입력 2016. 09. 17. 20:1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이번 경주 지진 이후 정부의 재난 대비, 세월호 참사 이전과 다를 바 없다는 사실이 여실히 드러났는데요. 지진 피해 우려가 가장 큰 곳 중 하나가 원자력발전소지요. 그런데 정부의 원자력 발전소 관련 비상연락망은 제대로 작동하고 있을까요. 확인 결과 오류투성이에 불통이었습니다.

임지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지진으로 원자력 발전소 운영에 문제가 생기면 각 원전은 원자력안전위원회로 상황을 보고합니다.

원안위는 현장 지휘를 맡아 국민안전처와 정부 부처 등 유관기관으로 상황을 알립니다.

시급한 상황 보고와 연락은 '위기관리 매뉴얼'과 비상연락망에 따라 진행됩니다.

하지만 추석 연휴 심야 시간대에 매뉴얼에 있는 비상연락망에 전화를 걸어보니 응답을 하는 곳은 거의 없었습니다.

특히 국민안전처와 한국수력원자력의 경우 청사를 옮긴 뒤 새 번호가 반영되지 못해 잘못된 번호가 적혀 있었습니다.

일부 지방자치단체의 경우 존재하지 않는 번호가 적혀 있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최신 기관 연락처가 반영되지 못한 건 사실이지만, 실무자 개인 휴대전화 번호는 서로 공유하고 있다고 해명했습니다.

[국민안전처 관계자 : 지진 피해 나고 정신이 없잖아요. 행정절차가 있기 때문에 안 바뀐 게 있는데 곧 바뀔 거예요 금방.]

[신경민 의원/더불어민주당 : 매뉴얼에 있는 것과 실제는 전혀 다르고요. 연락조차 잘 안 된다는 것은 실제 대응이 안 된다는 겁니다.]

전문가들은 지진 등의 사고에 대비해 원전 비상연락망을 주기적으로 점검하는 시스템을 갖춰야 한다고 지적합니다.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