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靑, 최순실 비선 실세 의혹에 "언급 가치 못 느껴"

윤태형 기자,유기림 기자 입력 2016. 09. 20. 09:0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방적 추측성 기사" 일축
© News1 허경 기자

(서울=뉴스1) 윤태형 기자,유기림 기자 = 청와대는 20일 재단법인 '케이스포츠'와 '미르'에 개입하는 등 최순실씨가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 실세라는 의혹 제기와 관련해 "전혀 언급할 가치를 느끼지 않는다"고 밝혔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최씨가 박 대통령의 비선 실세라는 보도에 관해 "일방적 추측성 기사에 대해 전혀 언급할 가치를 느끼지 않는다"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또한 새로 생긴 케이스포츠와 미르가 박 대통령의 해외 순방에 동행했다는 보도를 두고도 "전혀 언급할 가치나 필요성을 느끼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이와 관련, 한겨레는 최씨가 케이스포츠재단 이사장에 자신의 단골 스포츠마사지센터 원장을 앉히는 등 재단 설립과 운영에 개입했다는 의혹 정황을 이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최씨가 박 대통령의 퍼스트레이디 활동 시절 측근이었던 최태민씨의 다섯번째 딸이자 박 대통령의 오랜 말벗이라고 소개했다. 최씨는 한때 정권 실세 의혹을 받은 정윤회씨와 2014년 이혼했다.

girin@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