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새누리 "미르는 민간기업일 뿐, 野 정치공세 말라"

김동현2 입력 2016. 09. 20. 14:5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김동현 홍세희 기자 = 새누리당은 20일 야3당이 재단법인 미르·K스포츠재단의 박근혜 정권 실세 개입 의혹 사건에 대한 진상규명을 요구하고 있는 데 대해, "민간 영역에 정치권이 과도하게 개입해서는 안된다"고 일축했다.

이은재 조훈현 전희경 염동열 의원 등 새누리당 국회 교문위원들은 이날 오후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야당은 의혹 부풀리기와 정치공세, 과도한 기업증인 남발, 줄세우기를 통한 길들이기를 하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들은 더 나아가 "민간의 기부문화를 위축시키고 민간 활동영역을 통제하려하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들은 증인 채택 논란에 대해 "더이상 국감이 정치공세 등 사실 왜곡, 민원해결을 위한 수단으로 활용되어서는 안된다"며 "쟁점화 된 증인 관련하여 야당은 일방적으로 대화를 깨고 국정감사 진행을 막고 있다"고 야당을 비판했다.

이들은 "현재까지 총 4회, 10시간의 교문위 국감 일반 증인 및 참고인 관련 3당 간사 협의를 지속해왔다"면서 "하지만 오늘 아침 5차 협상을 앞둔 시점에서 야당은 일방적으로 대화를 포기하고 정치 공세를 통해 진실을 호도하고 국민을 속이고 내용을 부풀리고 있다"고 반박했다.

새누리당은 그러면서도 야당이 안종범 청와대 정책조정수석과 이승철 전경련 부회장 등 미르 의혹 관련 인사들의 증인 채택 요구에 대해선 "받아들일 수 없다"고 못박았다.

염동열 간사는 "아직 확인되지 않은 문제를 가지고 야당이 정치공세를 하고 있다"며 "민간기업 문제에 정치권이 과도하게 개입해서는 안된다. 기업인들이 자율적으로 한 것에 대해 정치권이 왈가왈부할 사안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nyk9002@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