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조응천 "朴대통령 브로치, 목걸이도 최순실이 공급"

김동현2 입력 2016. 09. 20. 17:0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우병우, 윤전추 靑 입성 과정에도 최순실이 개입"

【서울=뉴시스】김동현 전혜정 기자 =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일 박근혜 대통령이 착용하고 있는 브로치와 목걸이 등 액세서리를 최순실 씨가 강남에서 구입해 제공한 것이라고 주장, 파장을 예고했다.

조 의원은 이날 오후 대정부질문에서 "최근 제가 입수한 자료에 의하면 대통령께서 착용한 브로치, 목걸이 등 액세서리도 최순실 씨가 청담동에서 구입해 전해준 걸로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최순실 씨는 박근혜 대통령이 과거 1970년대 퍼스트레이디 시절 가깝게 지냈던 고(故) 최태민 목사의 친딸로, 박근혜 정권 출범 후에는 비선 실세로 끊임없이 지목된 인사다. 최 씨는 또 청와대 문건 파동의 당사자인 정윤회 씨의 전 부인이기도 하다.

특히 재단법인 미르·K스포츠재단 의혹에 최씨가 깊숙이 개입했다는 보도가 나와 파장이 확산되고 있다.

조 의원은 "과거 언론보도를 보면, 최순실씨는 취임 당시 대통령이 입은 340만원짜리 한복을 미르재단 이사에게 직접 주문해 대통령에게 전해 준 당사자라는 보도도 있다"고 과거 언론보도 내용을 열거하기도 했다.

조 의원은 여기서멈추지 않고 "우병우 수석의 청와대 민정비서관 발탁과 윤전추 행정관의 청와대 입성 배경에도 최순실 씨와의 인연이 작용했다는 이야기가 있다"고 주장했다.

'전지현 트레이너'로 유명세를 탄 윤전추 행정관은 박근혜 대통령의 개인 트레이너 역할을 하고 있는데 윤 행정관 발탁 과정에도 최 씨가 개입돼 있다는 주장이다. 황교안 국무총리는 이에대해 "저는 전혀 들은 바 없는 이야기"라고 답했다.

nyk9002@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