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JTBC

야권 "두 재단, 권력형 비리"..새누리당 "정치 공세"

신혜원 입력 2016. 09. 21. 20:20 수정 2016. 09. 22. 13:1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케이스포츠와 미르재단… 며칠 전만 해도 잘 몰랐던 이 재단들이 정국의 새로운 뇌관으로 등장하고 있습니다. 설립과 운영을 둘러싼 과정에서 비선 실세라고 알려진 최순실씨의 역할을 놓고 야당에서 연일 의혹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기업들로부터 800억원 가까이 모금하고 설립 허가도 하루만에 일사천리로 진행된데다가 재단 설립 신청을 한 날 이미 허가 검토까지 마쳤다는 사실이 저희 JTBC가 입수한 문건에서 드러나고 있습니다.

야권은 청와대의 외압이 없었다면 이 모든 과정은 불가능했을 것이라며 권력형 비리의 전형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반면 청와대와 여권은 증거도 없이 모든 것을 권력형 비리로 비화시키려 한다는 입장입니다.

먼저 정치권 상황을 신혜원 기자의 보도로 보시고, 저희들이 취재한 풀리지 않는 의혹들을 짚어보겠습니다.

[기자]

야권은 두 재단을 둘러싼 의혹을 '권력형 비리'로 규정하고 청와대를 정조준했습니다.

더민주 우상호 원내대표는 800억원 이라는 거액의 기부금이 과연 자발적으로 모일 수 있었겠냐며 권력유착 가능성을 제기했습니다.

[우상호 원내대표/더불어민주당 : 대통령과 특수관계인 최모 씨, 특수 관계의 성격도 이례적인 관계로 보입니다. 재단 허가 과정에서 문체부의 태도도 정말 이해할 수 없습니다.]

국민의당 박지원 비대위원장은 수사 가능성을 거론하며 압박 수위를 높였습니다.

[박지원 비대위원장/국민의당 : 청와대가 발뺌하고 솔직히 밝히지 않는다면 우리는 국정조사, 또는 검찰 고발, 특검으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새누리당은 의혹만 부풀리고 있는 정치공세라고 맞섰습니다.

[민경욱 대변인/새누리당 : 비선 실세 운운하며 마타도어식 정치공세를 펼치고 있는데, 대선을 앞두고 의혹을 부풀려 정권을 흔들려는 얄팍한 행동을 중단할 것을 야당에 촉구합니다. ]

여야는 26일부터 예정된 교문위 국정감사에 재단 설립과 관계된 이들을 증인으로 부르는 문제를 놓고도 대치를 이어가는 등 난항을 거듭했습니다.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