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시스

자율주행차 상용화 위해 '정밀도로지도' 구축 본격화

이승주 입력 2016. 09. 28. 06:0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이승주 기자 = 정부가 자율주행차 상용화를 위해 '정밀도로지도' 구축을 본격화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실시된 자율주행차 시범연구에 이어 국토지리정보원이 정밀지도 고도화 및 DB구축에 본격 착수한다고 28일 밝혔다.

정밀도로지도란 자율주행에 필요한 차선정보와 규제·안전정보, 각종 도로 시설물 등의 정보를 정확도 25㎝로 제작한 3차원 디지털 지도다. 최근 자율주행차 기술이 '센서 중심'에서 '지도 기반'과 '센서 융·복합' 추세로 발전하면서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이에 국토지리정보원은 지난해부터 정밀도로지도의 구축항목과 방법, 기술 등에 대한 기초연구와 시범구축에 착수했다. 해당 성과를 관련 민간기업과 연구기관 등 약 40개 기관과 기업에 제공하는 등 자율주행 기술 개발 등을 지원하고 있다.

올해에는 정밀도로지도 스펙과 구성 등을 확정하고 자율주행 시범운행 잔여구간에 대해 DB구축를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를 위해 자율주행 관련 민간기업, 연구기관, 대학 등과 협력체계를 구성하고 정밀도로지도의 활용성과 적합성을 평가한다. 또한 개선책과 활용 확대 방안을 도출해 DB에 반영할 계획이다.

DB구축 지역은 경기 용인시와 성남시 부근 자율주행 시범운행구간 약 133㎞와 대구 규제프리존 약 61㎞를 대상으로 한다.

국토지리정보원은 올해 성과를 바탕으로 오는 2020년까지 전국 고속도로 및 4차선 이상 국도의 정밀도로지도를 구축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구축된 DB를 자동차 제작사와 관련 민·관 기관, 벤처 기업 등에 무상으로 제공해 국내 자율주행차 기술 개발을 지속적으로 지원할 것"이라며 "도로 관리나 재난 안전 등 기타분야까지 활용성을 늘려갈 방침"이라 밝혔다.

joo47@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