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이정현 "미르 800억원이 문제? 세월호는 900억원도 금방 모여"

이현주 입력 2016. 09. 28. 11:5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패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6.09.28 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이현주 홍세희 기자 =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는 28일 박근혜 정권 실세 개입 의혹을 받고 있는 미르·K스포츠재단이 전경련에서 단기간 770여억원을 모금했다는 문제 제기에 대해 "세월호 때도 거의 900억원 모금을 금방 했다고 한다"고 일축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토론회에서 "전경련 산하에 많은 대기업이 있는데 1년에 사회공헌으로 쓰는 돈이 3조원이다. 문화예술만 1조원이 넘는다. 돈 많이 벌고 하는 기업이 때론 연말에 불우이웃 성금할 땐 200억원씩도 내지 않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청와대와 소통하고 있다. 제가 필요할 때 하루에도 몇 번 대통령과 통화하고, 이틀에 한 번도 하고, 필요하면 대통령에게 전화한다"며 "또 청와대 수석들과 열댓 번 이상 전화한다"고 해당 의혹 관련, 청와대와 소통이 있었음을 밝혔다.

이 대표는 "과거 대북 지원 할 때도 전경련은 신속하게 돈을 걷어 많은 사회 공헌 활동을 해 왔다"며 "체육문화 분야 돈이 부족하니, 예산이 부족하니 전경련이 나서서 돈을 걷었다고 들었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몇백억원이 문제가 아니라, 미소금융이라고 이 한 재단이 1조원도 거둬 낸 적도 있다"며 "이 사안에 대해 전경련이 전적으로 주관하고 책임지고 문화체육계에 돈을 거둬 준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문화융성의 시대, 이건 박근혜 정권 4대 국정지표 중 하나"라며 "문화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해서, 전경련이 안종범 수석과 '우리가 지원하려고 한다' 이런 얘기가 오갔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 대표는 또 두 재단이 신청 하루 만에 허가가 났다는 비난에 대해 "인허가는 하루면 난다"며 "그 전에 사전 과정을 다 해 놓으면 신청하고 허가가 나는 건 하루면 된다"고 해명했다.

lovelypsyche@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