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노컷뉴스

"최순실 딸 입학때 승마 신설"..梨大총장 증인 검토

CBS노컷뉴스 이재준 기자 입력 2016. 09. 28. 13:33 수정 2016. 09. 28. 15:3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野 "재정지원 몰아주기 배경 아니냐" 추궁..李교육 "외압 없어"
28일 국회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야당 의원들이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서 최순실 씨의 딸 대학 입학 과정과 학점 취득 과정의 특혜 논란과 관련 질의를 하고 있다. 윤창원기자
미르·K-스포츠 재단에서 촉발된 이른바 '최순실 게이트'가 바야흐로 자녀의 '대학 특혜 입학' 의혹으로까지 번졌다.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의원은 28일 국회에서 열린 교육부 국정감사에서 최순실씨 딸의 이화여대 입학과 관련, 특혜 의혹을 제기했다.

노 의원은 "최씨의 딸이 체육특기자로 입학한 2015학년도에 때마침 입학종목이 11개에서 23개로 확대됐다"며 "이 과정에서 승마가 포함됐다"고 지적했다.

당시 체육특기자 합격생 가운데 추가된 종목에서 합격한 사람은 최씨의 딸뿐이었다는 것. 따라서 최씨의 딸을 선발하기 위해 입학종목을 느닷없이 확대한 게 아니냐는 얘기다.

이대가 최씨의 딸을 위해 학칙까지 개정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노 의원은 "최씨의 딸이 수업 불참 등으로 제적경고를 받자, 최씨가 이대를 방문해 이의를 제기하고 지도교수 교체 및 정상참작을 요청했다"면서 "이대는 지난 6월 학칙을 개정해 예외규정을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이대는 지난 6월 16일자 개정을 통해 '국제대회, 연수, 훈련 교육실습 등의 참가에 의한 경우'에는 출석으로 인정하도록 학칙을 바꿨다. 이 과정에서 아예 최씨 딸의 지도교수가 교체됐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같은당 김민기 의원은 "최씨의 딸이 입학한 뒤 이대는 프라임과 코어 사업, 평생교육단과대학, 여성공학인재양성사업 등 신청하는 교육부의 재정지원사업마다 모두 선정됐다"며 "특혜 대가로 교육부가 사업을 몰아주는 것 아니냐"고 의문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이준식 교육부 장관은 "입학에 대한 부분은 기본적으로 대학이 자율적으로 시행한다"며 "학칙 부분은 사실관계를 확인하겠다"고 즉답을 피해갔다.

다만 재정지원사업 몰아주기 의혹에 대해서는 "평가가 엄정하게 진행되고 있다"며 "외압에 의해 선정되는 게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그러나 야당 의원들은 최씨 딸을 둘러싼 의혹과 관련, 구체적인 해명을 듣기 위해 이대 최경희 총장을 증인으로 채택하겠다는 입장이다.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장인 국민의당 유성엽 의원도 전날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최경희 총장 부임 이래 이대가 정부로부터 많은 재정 지원을 받고 있다"며 "최 총장과 최순실씨를 증인으로 채택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새누리당 의원들의 보이콧으로 국감 첫날인 지난 26일 한차례 연기됐던 교육부 국감은 이날도 야당 의원들만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고 있다.

이날 국감에서 야당 의원들은 정부가 '밀실 편찬' 중인 한국사 국정교과서의 원고본 제출을 강력 요구했지만, 이준식 장관은 "제작이 현재 진행중이고 완성도가 떨어지는 내용이 공개됐을 경우 여러 가지 파장이 예상된다"며 재차 거부 의사를 밝혔다.

아울러 '대학 길들이기' 비판에 휩싸인 재정지원사업 평가시 가산점 부여에 대해서는 "앞으로는 평가시 가산점을 축소할 방침"이라고 해명했다. 교육부는 그동안 재정지원 여부를 평가하면서, 대학총장 직선제 폐지 등에 가산점을 부여해왔다.

[CBS노컷뉴스 이재준 기자] zzlee@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