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머니S

'단식 중인' 이정현, 세월호와 비교하며 '미르재단 단기간 모금' 반박

장영락 기자 입력 2016. 09. 28. 14:0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정현 세월호.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패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정현 대표가 세월호 사태를 언급하며 미르·K스포츠 재단의 모금 의혹에 대한 의견을 내놨다.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는 오늘(28일) 정권실세 개입 의혹을 받고 있는 미르·K스포츠 재단의 단기간 기업모금 의혹에 대해 "세월호 때도 거의 900억원 모금을 금방 했다고 한다"며 반박했다.

이정현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토론회에서 이같은 발언을 했다. 이정현 대표는 "전경련 산하에 많은 대기업이 있는데 1년에 사회공헌으로 쓰는 돈이 3조원이다. 문화예술만 1조원이 넘는다. 돈 많이 벌고 하는 기업이 때론 연말에 불우이웃 성금할 땐 200억원씩도 내지 않나"고 밝혔다.

미르·K스포츠 재단이 전경련을 통해 단기간에 많은 기금을 모금한 것이 특별한 일이 아니라는 주장이다. 이정현 대표는 그러면서 세월호 당시 기금모금 900억원이 금방 이루어졌다는 사례도 함께 언급했다. 이 대표는 이어 "과거 대북 지원할 때도 전경련은 신속하게 돈을 걷어 많은 사회 공헌 활동을 해 왔다"며 거듭 미르·K스포츠 재단의 단기간 기금모금 의혹에 대해 반박했다.

이 대표는 또 "몇백억원이 문제가 아니라, 미소금융이라고 이 한 재단이 1조원도 거둬낸 적도 있다. 이 사안에 대해 전경련이 전적으로 주관하고 책임지고 문화체육계에 돈을 거둬 준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두 재단이 신청 하루 만에 허가가 났다는 비난에 대해서는 "인허가는 하루면 난다. 그 전에 사전 과정을 다 해 놓으면 신청하고 허가가 나는 건 하루면 된다"고 밝혔다.

한편 이 대표는 김재수 농림부 장관 해임안 국회 통과에 반발해 정세균 국회의장의 사퇴를 요구하며 단식농성에 들어간다고 앞서 밝혔다. 새누리당도 26일부터 시작된 국정감사에 불참하며 국회 일정 전체에 보이콧을 선언한 상태다.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