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JTBC

'미르·K스포츠재단 의혹' 결국 검찰로..핵심 쟁점은

박병현 입력 2016. 09. 29. 20:3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 실세가 개입했다는 주장이 제기된 미르와 K스포츠 재단 의혹이 결국 검찰 수사를 받게 됐습니다. 시민단체인 투기자본감시센터는 오늘(29일) 안종범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청와대 비선 실세로 지목된 최순실씨, 그리고 미르와 K스포츠재단 관련자 등을 뇌물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또 전국경제인연합회 이승철 부회장과 재단에 800억원 대의 자금을 출연한 62곳의 기업 관계자들에 대해서도 배임 혐의로 고발했습니다. 검찰 수사는 과연 잘 진행될 것인가, 핵심 쟁점은 무엇인지 취재기자와 한걸음 더 들어가보겠습니다.

박병현 기자, 이제 검찰 수사가 시작될 텐데, 먼저 핵심 의혹이 뭔지부터 하나씩 정리를 해보고 넘어가야할 것 같습니다.

[기자]

이번 사건의 의혹은 크게 3가지입니다. 우선 미르와 K스포츠, 이 두 재단에 기업들이 돈을 내는 과정에서 청와대 압력이 있었는지 여부가 가장 핵심입니다.

[앵커]

결국 기업들이 돈을 자발적으로 낸 것이냐, 아니면 강제로 낸 것이냐를 밝혀야하는 건데 청와대의 개입 여부가 역시 중요하겠죠?

[기자]

그렇습니다. 지난 27일 국회에선 "청와대 안종범 수석의 지시로 기업들이 돈을 낸 것"이라는 대기업 관계자의 녹취가 공개됐습니다.

또 대통령 특별감찰관실에서 기업들의 출연금과 관련해 안 수석을 내사했었다는 주장도 나왔기 때문에 청와대 개입 정황에 대해 수사가 불가피해 보입니다.

[앵커]

청와대 개입 논란이 계속 불거지는 이유 중 하나는 역시 '비선 실세' 의혹이 제기됐기 때문일텐데, 이 부분도 검찰 수사 대상이 되는거죠?

[기자]

그렇습니다. 오늘 시민단체가 고발한 대상 중 한 명이 바로 최순실씨입니다. 그동안 비선 실세라고 거론되어 왔는데요.

지난 5월 새로 임명된 정동춘 K스포츠재단 이사장이 최씨가 평소 다녔던 스포츠마사지 센터장이란 사실이 드러나며 논란이 불거졌습니다.

[앵커]

또 지금까지 이상한 점으로 불거진 것이 두 재단의 정관과 창립 총회 회의록이 거의 같다는 건데, 이 내용은 검찰에서 어떻게 볼까요?

[기자]

미르 재단은 지난해 10월 25일, K스포츠재단은 지난 1월 5일 창립 총회를 열었는데요, 두 재단의 정관과 회의록 내용이 거의 비슷합니다.

특히 회의록에 나온 일부 기업 대표들의 경우, 회의에 참석하지 않은 사실도 드러났기 때문에 회의록 내용이 조작됐다는 의혹까지 나온 상태입니다.

이런 점들 때문에 회의록이 누군가의 압력에 의해 급조된 것이 아니냐는 얘기까지 나오는 겁니다.

[앵커]

검찰에 고발은 됐으나, 검찰이 수사를 할 것이나, 한다면 어떻게 할 것이냐, 수사 의지가 있느냐의 문제인데, 어떻게 진행이 될 걸로 전망합니까?

[기자]

말씀하신 것처럼 현 정부와 관련된 의혹이기 때문에 검찰의 수사 의지가 가장 중요합니다.

하지만 청와대 문건 유출 사건 처럼 기존 사례들을 보면 수사가 시작되면 대통령이 직접 나서 수사 가이드 라인을 내리는 듯한 발언을 하고 실제 수사 결과도 크게 벗어나지 않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그래서 우려가 있는 것도 사실인데요, 하지만 아직 배당도 되지 않았기 때문에 조금더 지켜봐야한다는 예상이 높습니다.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