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겨레

'40년 우정' 박근혜-최순실 20대 시절 함께있는 영상 공개

입력 2016. 09. 29. 20:46 수정 2016. 09. 29. 22:2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겨레] <뉴스타파> 79년 새마음제전서 함께 있는 모습 보도
“두 사람이 40년 동안 친밀한 관계였음을 보여줘”

박근혜 대통령과 박 대통령의 비선 실세이자 케이스포츠재단과 미르재단의 배후로 지목되고 있는 최순실씨가 함께 있는 37년 전 영상이 공개됐다.

인터넷 독립언론인 <뉴스타파>는 지난 1979년 6월10일 서울 한양대 교정에서 열린 제1회 새마음 제전에서 두 사람이 나란히 걸어다니거나 곁에 앉아 속삭이는 모습의 동영상을 29일 공개했다. 행사 당시 두 사람은 각각 27살과 23살이었다.

뉴스타파는 “대학생 750명 등 1500명의 새마음봉사단원이 참가한 이날 행사에 박 대통령은 새마음봉사단 총재로, 최순실씨는 새마음대학생총연합회 회장으로 참가했다”며 공개된 영상이 “두 사람이 오래전부터 친밀한 관계였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보도했다.

새마음봉사단과 새마음대학생총연합회는 최순실씨의 아버지 최태민 목사가 설립하고 본부장을 맡았던 새마음갖기운동본부의 산하 조직이었다고 뉴스타파는 덧붙였다. 안영춘 기자 jona@hani.co.kr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