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안철수 "故백남기, '병사' 아닌 '외인사'..정치개입 안돼"

서미선 기자 입력 2016. 10. 02. 10:4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대 의대생 성명에 "의사 선배로 동의"

(서울=뉴스1) 서미선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전 상임 공동대표는 2일 "고(故) 백남기 농민 사인은 '외인사(外因死)'"라며 "의학을 포함한 과학에서는 사실이 중요하다. 여기엔 정치논리가 개입할 여지가 없고 개입해서도 안 된다"고 강조했다.

서울대 의과대 학생들이 지난해 시위 도중 물대포에 맞아 의식을 잃은 뒤 지난달 25일 사망한 백남기씨 사인에 대해 의료계 선배들의 자정과 관심을 촉구하는 목소리를 낸 데 동조한 것이다.

안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제 후배이기도 한 서울대 의대 학생들이 고 백남기 농민 사망원인과 관련해 '선배님들께 의사의 길을 묻습니다'란 제목의 성명을 발표했다"며 "저도 의사 선배로 학생들 생각에 동의한다"고 이같이 밝혔다.

학생들은 해당 성명에서 "물대포라는 유발 요인이 없었다면 고 백남기씨는 혼수상태에 빠지지 않았을 것이므로 고인의 죽음은 명백한 외인사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서울대병원이 작성한 백씨 사망진단서엔 사망 종류가 외부 요인에 의한 사망인 '외인사'가 아니라 '병사(病死)'로 적혀 있다.

안 전 대표는 이와 관련 "예전에 어떤 사람이 뿌린 황산을 맞은 소년이 온몸에 3도 화상을 입고 치료 중 패혈증으로 사망한 일이 있었다. 이 경우 사인은 패혈증이 아니라 황산으로 인한 화상"이라며 "즉, 병사가 아닌 외인사"라고 예시했다.

그러면서 "국내 전문가들은 물론이고 전세계가 보고 있다. 우물 안 개구리처럼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 하다가는 한국이 국제적 망신을 당하게 된다"며 "논란의 여지가 없는 것을 정치적 논란으로 만드는 우를 범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smith@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