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백남기 사인 외인사"..서울대 이어 전국 의대생도 동참

이재은 입력 2016. 10. 03. 15:2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국 15개 의대생 809명 성명발표
"의학적 오류 남긴 사망진단서"
"사회적 책무 이행할 것"

【서울=뉴시스】이재은 기자 = 서울대 의과대학 재학생과 동문들이 고(故) 백남기씨 사인은 '외인사'라고 주장하는 가운데 전국 의대생들도 동참했다.

가톨릭대, 성균관대 등 15개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학생 809명은 3일 성명에서 "의료는 무엇보다 신뢰를 바탕으로 이뤄진다. 의료인들은 돈이나 명예, 정치적 상황을 비롯한 그 무엇보다도 진리와 자신의 직무를 중요시하는 태도를 배우며 다른 직업들보다 높은 도덕성을 요구받는다"면서 "의학적인 오류와 의문을 남긴 채 부검 가능성을 열어준 사망진단서를 저희는 어떻게 받아들여야 합니까"라고 밝혔다.

이들은 "외인사임이 명확한 백씨의 죽음에 대한 잘못된 진단서로 의사 전체에 대한 신뢰가 무너지는 상황을 저희는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는가"라면서 "의사들조차 해당 사망진단서를 비판하는 상황에서 어떻게 이에 근거한 부검영장을 신뢰할 수 있으며 나아가 어떻게 환자들에게 의사들을 믿고 스스로를 맡기라고 말할 수 있겠습니까"라고 반문했다.

또 "사망진단서가 오류를 범하게 됐다면 의사와 의료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를 무너뜨리고 결국 국민 보건에 커다란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참된 의료인이라면 응당 침묵하지 말고 자신의 직업적 양심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권력의 칼날 앞에 장차 대한민국 의료를 책임져야 하는 우리마저 침묵한다면 의료에 대한 불신이 이 사회를 덮쳐올 것"이라며 "우리는 선배들에게 배운 사회적 책무를 이행하고자 서울대 의과대학 학생들과 연대하려 한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30일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학생들은 '선배님들께 의사의 길을 묻습니다'란 성명서를 통해 백씨의 사망진단서에 '외인사'가 아닌 '병사'로 표기한 서울대병원을 비판했다.

이에 서울대 의대 총동문회는 365명 지난 1일 '후배들의 부름에 응답합니다'라는 성명을 내고 "외상의 합병증으로 질병이 발생해 사망했으면 외인사"라고 밝혔다.

논란이 커지자 서울대병원은 3일 특별위원회를 열고 백씨의 사인에 대한 재논의에 착수했다.

lje@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