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향신문

노회찬, "박정희도 사인 명백·자녀 요청 이유로 부검 안 해"

유희곤 기자 입력 2016. 10. 04. 17:05 수정 2016. 10. 04. 17:1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사진)가 “박정희 전 대통령도 가족들 요청에 따라 부검을 안 한만큼 백남기씨도 유족들이 반대하는 부검을 실시하지 않아야 한다”고 말했다.

노 대표는 4일 서울 서초동 서울고검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고검장)에게 “1979년 10월26일 사망한 박 전 대통령의 사인은 무엇이었냐”고 질문했고 이 고검장은 “외인사”라고 답했다.

이에 노 대표는 “당시 박 전 대통령 가족들의 반대로 부검을 실시하지 않았고 심지어는 (박근혜 대통령 등)자녀들이 ‘아버지 신체에 칼을 대지 말라’고 요청해 시신에 있던 총알도 빼지 않은 채 매장했다”면서 “(백씨의 경우도)사인이 명백하면 외인사라고 해도 굳이 부검까지 가족들이 반대하는 걸 하지 말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노 대표는 “지금 조사해야할 것은 백씨가 쓰러졌을 때 (경찰이)왜 (물대포를)직사했는지, 살포 지침을 지켰는지, 현장 지휘는 적절했는지”라면서 “검찰이 수사를 못 하니까 부검 핑계를 댄다”고 주장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는 백씨 유족 측이 강신명 전 경찰청장 등을 살인미수 등의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맡고 있으나 300일 넘게 수사가 끝나지 않고 있음을 비판한 것이다.

이에 대해 이 고검장은 “그 문제는 오늘 하루 종일 토론이 되고 있고 보고 드리고 있다”면서 “(법원에)부검영장을 두 번 청구해서 집행 단계에 들어갔고 이미 벌어진 일을 거슬러 올라가는 느낌(을 받는다)”고 말했다. 이어 “국내에서는 부검이 필요하다는 견해도 강하다”면서 “(백씨)사망이란 중차대한 결과가 나온 상황에서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원인을 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반박했다.

<유희곤 기자 hulk@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