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머니투데이

민노총·백남기투쟁본부, 서울 도심 대규모 시위

방윤영 기자 입력 2016. 10. 08. 09:0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오후 2시부터 대학로서 1만여명 집회..저녁에는 종로1가까지 행진, 교통통제

[머니투데이 방윤영 기자] [오후 2시부터 대학로서 1만여명 집회…저녁에는 종로1가까지 행진, 교통통제]

민주노총과 백남기 투쟁본부가 1일 서울 혜화동 대학로에서 범국민·추모대회를 개최한 모습./ 사진제공=뉴스1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노동개혁 5대 법안(근로기준법·고용보험법·산재보험법·파견법·기간제법)에 반대하고 고(故) 백남기씨를 추모하는 대규모 집회를 개최한다.

민주노총 공공부문과 백남기 투쟁본부는 8일 오후 2시 서울 혜화동 대학로 이화사거리에서 범국민·추모대회를 연다.

집회에는 민주노총 조합원과 백남기 투쟁본부 관계자, 시민사회단체 회원 등 1만명(경찰 추산 8000명)이 모일 예정이다.

참가자들은 오후 2시 '노동개악·성과퇴출제 폐기 범국민대회'에 이어 오후 3시 '백남기 농민 추모대회'를 진행한다. 경찰은 집회가 민주노총 조합원 등 3000여명으로 시작해 백남기 투쟁본부 관계자 등 5000여명이 합류할 것으로 예상한다.

참가자들은 이날 대학로 이화사거리에서부터 종로 1가 르메이에르 종로타워까지 행진한다.

경찰은 이날 참가자 행진 방향에 따라 4개 차로를 통제한다. 경찰 관계자는 "합법적이고 평화로운 집회는 안전하게 보장하되 불법 행동에 대해서는 엄정 대처할 것"이라며 "도심 교통 정체가 예상돼 집회 행진 지역을 지나는 시민들은 우회로나 대중교통을 이용해달라"고 말했다.

방윤영 기자 byy@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