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중앙일보

고대 대학원생, 연구비 빼돌려 도박 들통

정진우 입력 2016.10.09. 19:25 수정 2016.10.10. 07:0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졸업생들이 3년간 모은 지도교수 퇴직행사용 기금과 연구실 운영비 등을 빼돌려 도박과 유흥에 탕진한 대학원생이 경찰에 붙잡혔다. 연구실 운영비 카드를 도둑맞은 것처럼 속이려고 경찰에 신고했다가 범행이 들통났다.

서울 성북경찰서는 업무상 횡령 및 절도 등의 혐의로 고려대 대학원생 H(27)씨와 공범 김모(24)씨를 구속했다고 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H씨는 지난 7월 29일부터 한 달간 모두 17차례에 걸쳐 대학원 연구실 운영비 카드에서 5000여만원을 인출했다. ‘돈을 두 배로 불려주겠다’는 김씨의 말에 속아 인터넷 도박에 판돈으로 쓰기 위해서였다. 하지만 김씨는 호언장담과는 달리 계속 돈을 잃기만 했다. 큰 돈을 따서 연구실 운영비를 다시 입금해 놓으려던 H씨의 애초 계획은 물거품이 됐다.

경찰 조사 결과 H씨는 김씨를 스마트폰 게임을 통해 알았고 김씨는 절도·사기 등 전과 4범이었다. 특히 H씨는 김씨와 어울리는 과정에서 월 600만원씩 주고 고급 렌트카를 몰았고 유흥에 빠져 룸살롱을 전전하는 등 연구실 운영비를 탕진했다.

담당 교수가 "운영비가 어디 있느냐"고 묻자 마음이 다급해진 H씨는 돌려 막기를 할 생각으로 김씨와 또 다른 범죄를 계획했다.

대학원 졸업생들이 교수 퇴직행사를 위해 매달 1만원씩 3년간 모아온 공금 3000여만원이 들어있는 카드를 훔치기로 마음먹은 것이다. H씨는 지난달 14일 김씨에게 연구실 비밀번호를 알려줘 카드를 훔칠 수 있게 도왔다. 하지만 H씨는 해당 공금마저도 인터넷 도박으로 모두 잃었다. 이후 범행을 숨기기 위해 같은달 19일 교수에게 "연구실에 도둑이 든 것 같다"고 거짓말을 하고는 경찰에 신고했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용의자 김씨가 공금 카드가 있던 위치를 정확히 알고 있던 점과 돈 인출 과정에서 비밀번호를 한 번에 입력한 데 주목했다. 경찰은 연구실 운영비에 접근 가능한 조교 5명을 전수 조사하고 CC(폐쇄회로)TV를 확인한 결과 등을 토대로 추궁한 끝에 신고 하루만에 H씨의 범행 가담 사실을 밝혀냈다.

정진우 기자 dino87@joongang.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