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노컷뉴스

[단독] '뇌종양 전문' 백선하, '뇌출혈' 백남기 수술 강행했다

CBS노컷뉴스 김수영 기자 입력 2016. 10. 11. 10:33 수정 2016. 10. 11. 19:1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백남기는 백선하의 '경막하혈종 제거술' 첫 환자.."병사로 몰기 위한 시나리오"
서울대병원은 병원 안 엘리베이터 홍보 LED TV 등을 통해 백선하 교수를 파킨슨병과 뇌종양 전문으로 소개하고 있다. (사진=더민주 유은혜 의원실 제공)
서울대병원 백선하 교수가 2014년 이후 자신이 한 차례도 실시하지 않았던 이례적인 수술을 고(故) 백남기씨에게 제안하고 집도한 것으로 확인됐다.

뇌출혈 전문 의료진의 '소생 불가' 판정에도 뇌종양 전문가인 백 교수가 백씨의 수술을 강행한 이유를 두고 논란이 커지고 있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유은혜 의원(경기 고양병)이 11일 서울대병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3년간 백선하 교수 수술 현황'에 따르면 백 교수는 2014년부터 9월말까지 3년 동안 진행한 응급실 수술 734건 중 백남기씨에게 실시했던 '두개절제술 및 경막하혈종 제거술(Craniotomy and SDH removal)'은 단 2건에 불과했다.

특히 백씨는 최근 3년 동안 백 교수가 '경막하혈종 제거술'을 집도한 첫 환자였다. 백 교수는 2015년 11월 15일 0시 10분쯤 백씨를 수술한 뒤 지난 9월 7일 임모씨에게 같은 시술을 했다. 지난 3년 동안 백 교수의 SDH(경맥하출혈) 관련 수술로 확대해도 모두 19개에 불과했다. 백 교수는 파킨슨병과 뇌종양 전문으로 세부전공이 뇌출혈이 아니기 때문이다.

서울대병원 홈페이지의 의료진 소개 항목에서도 백 교수의 세부전공은 ▲뇌종양 ▲파킨슨 ▲안면경력 ▲이상운동 등으로 소개하고 있고 서울대병원도 병원 안 엘리베이터 홍보 LED TV 등을 통해 파킨슨병과 뇌종양 전문으로 백 교수를 소개하고 있다.

이런 백 교수가 뇌출혈 전문가이자 백씨의 당초 주치의였던 조 모 교수의 부정적인 의견에도 불구하고 백씨의 수술을 강행한 이유를 두고 의문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서울대병원은 홈페이지 의료진 소개 항목에 조 교수의 세부전공을 ▲뇌동맥류 ▲뇌혈관질환 ▲경동맥협착증 ▲뇌출혈 등으로 소개하고 있다.

유은혜 의원은 "응급실 도착 당일, 이미 뇌출혈 전문인 조 모 교수가 있었고 조 교수는 '신경외과적 수술을 시행한다 하더라도 예후가 좋지 않은 것으로 생각된다'고 했는데 세부전공이 일치하지 않는 백 교수가 갑자기 나타나 자주 하지 않는 수술을 직접 집도했다는 것 자체가 납득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유 의원은 이어 "아무리 신경외과적인 간단한 수술이라고 하더라도 3차 의료기관인 서울대병원 의료진은 철저하게 자신의 세부전공에 맞게 진료를 한다"며 "백 교수 자체가 의혹덩어리다. 국감에서 명명백백하게 사실관계를 가려내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백씨의 장녀인 도라지씨는 백 교수가 "백씨의 사인은 병사"라고 주장한 이후 기자회견을 열고 "아버지가 처음 병원으로 이송됐을 당시 의료진은 소생 가능성이 희박하다며 요양병원으로 옮길 것을 권유했으나 백 교수가 뒤늦게 나타나 수술을 제안하고 치료까지 이어간 게 결과적으로 병사로 몰아가기 위한 일련의 시나리오 아니겠느냐"고 백 교수 수술 강행 배경에 대해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도라지씨는 "백 교수는 '연명치료를 하다 보면 장기부전으로 돌아가실 것'이라면서 실제 벌어진 일을 그때 예상을 다 하셔놓고 인제 와서 '가족이 연명치료를 거부해 병사에 이르렀다'고 주장하시니 어이가 없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 김수영 기자] sykim@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