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JTBC

경찰 신분 숨긴 채 '백남기 추모 대화방'에..사찰 의혹

박현주 입력 2016. 10. 12. 21:2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백남기씨 추모를 위한 시민단체가 만든 온라인 대화방을 경찰관이 사찰했단 의혹도 제기됐습니다. 그동안 경찰은 의혹을 강하게 부인해왔었는데요. 신분이 드러나자 "별생각 없이 대화방에 들어가 있었다"는 해명을 뒤늦게 내놨습니다.

박현주 기자입니다.

[기자]

한 시민단체 회원들이 백남기 씨 사망 직후 만든 비공개 온라인 대화방입니다.

부검영장 발부 소식이 전해지자 회원들은 대책을 논의하기 시작합니다.

그 중 한 회원은 영장의 유효기간이 한 달이나 되는 걸 원망하는 듯한 반응을 보입니다.

그런데 알고 보니 이 글을 쓴 사람은 경찰청 정보과의 최모 경위.

평소 전화번호를 알고 있던 시민단체 회원이 신원 확인차 전화를 했을 때도 최 경위는 신분을 속였습니다.

[최모 씨/경위 : (최○○님 전화번호 맞습니까?) 아니, 전화번호 바뀌었는데 어디시죠? (경찰관은 맞으시죠?) 자녀 데리고 병원에 왔거든요.]

통화 직후 최 경위는 전화번호를 없앴고, 경찰청도 연루 사실을 강하게 부인했습니다.

하지만 야당 의원이 해명을 요청하자 말이 바뀌었습니다.

최 경위가 별 생각 없이 대화방에 들어가 있었는데 신원 확인을 하자 두려운 마음에 신분을 속였다는 겁니다.

하지만 최 경위가 어떻게 대화방에 들어갈 수 있었는지는 정확히 밝히지 않아 사찰 의혹이 제기되는 상황.

[이찬우 사무처장/청년좌파 : (시민)단체들의 활동을 감시하려는 목적이 뚜렷한 사찰행위입니다.]

해당 단체는 정부를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설 예정입니다.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