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노컷뉴스

목격자 하얀 우의 "빨간 우의 가격설? 어불성설"

CBS 김현정의 뉴스쇼 입력 2016. 10. 14. 09:39 수정 2016. 10. 14. 10:0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백남기씨 물대포에 쓰러지고 의식 잃어
- 불법적 물대포가 본질, 논란 보며 분노

■ 방송 :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FM 98.1 (07:30~09:00)
■ 진행 : 김현정 앵커
■ 대담 : 목격자(하얀 우의, 익명)

고 백남기 씨의 사인 공방이 한창인 가운데 이른바 ‘빨간 우의 가격설’이 국감에서 제기됐습니다. 사건 직후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처음 제기가 됐던 거죠. 이런 겁니다. 고 백남기 씨가 물대포를 맞아 쓰러졌을 때 빨간 우의를 입은 사람이 나타나서 백 씨 위로 쓰러진다. 그러면서 백남기 씨 얼굴을 주먹으로 가격을 했다. 그것 때문에 의식불명이 된 것 아니겠느냐 이런 가설입니다. 그런데 저희가 지난해 이 사건 직후 목격자 한 분을 인터뷰했던 적이 있죠. 지금 그 인터뷰이가 빨간 우의다는 얘기가 온라인에 퍼지고 있어서 저희가 다시 한 번 그분께 전화를 해 봤습니다. 신원보호를 위해 익명으로 연결하죠. 선생님 나와 계십니까?

◆ 목격자> 네.

◇ 김현정> 그러니까 그 백남기 농민이 물대포 맞고 쓰러지고 구조하는 것까지 다 보고 구조도 하신 그분이신 거죠?

◆ 목격자> 네.

◇ 김현정> 1년 전에 저희하고 인터뷰한 뒤에 이 인터뷰이가 ‘빨간 우의’다, 이런 이야기들이 돌았는데 혹시 빨간 우의 입으셨던 분이세요?

◆ 목격자> 아닙니다. 하얀 우의 입었던 사람입니다.

◇ 김현정> 하얀 우의를 입고 계셨어요?

◆ 목격자> 네, 제일 처음에 들어갔던 사람입니다.

◇ 김현정> 그렇다면 그 당시 상황으로 돌아가 보겠습니다. 지난해 11월입니다. 백남기 농민이 물대포에 정면으로 맞고 쓰러지는 모습부터 목격을 하신 거죠?

◆ 목격자> 네.

◇ 김현정> 그때 물대포가 어떤 식으로 쏟아졌죠?

◆ 목격자> 백남기 어르신을 계속 조준해서 거의 위쪽으로만 계속 물대포를 쐈거든요.

◇ 김현정> 몸에 상반신으로.

◆ 목격자> 네.

◇ 김현정> 그러면 그 수압은 서서 버티기 어려울 정도였어요?

◆ 목격자> 저는 앉아서 등 쪽을 맞았는데 앉아서 버틸 수 없는, 손을 짚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맞고요.

◇ 김현정> 손을 짚지 않고는 그냥 떠밀려가는 정도의 상황?

◆ 목격자> 네.

◇ 김현정> 그런데 지금 빨간 우의 가격설을 제기하는 측에선 물대포 맞고 쓰러져서 처음에는 의식이 있었다. 빨간 우의가 와서 부딪치기 전까지 의식이 있었다, 이렇게 얘기를 하고 있는데.

◆ 목격자> 아니요, 옮기는 과정에서도 사람이 의식이 있으면 어느 정도 힘이 들어가는 게 느껴지잖아요.

◇ 김현정> 그렇죠.

◆ 목격자> 그런데 완전히 축 처져서 발하고 팔이 벌려져 있었고요. 그리고 머리는 한쪽으로 젖혀져 있었던 것 같습니다.

◇ 김현정> 네. 그런데 지금 동영상을 보니 그 무렵 즈음에 빨간 우의가 등장합니다. 그런데 그 빨간 우의 등 뒤로 또 물대포가 조준 발사되고 그러면서 백남기 씨 위로 엎어지듯이 쓰러진 거죠?

◆ 목격자> 네, 물대포 맞고 중심을 잃어가지고 백남기 농민 쪽으로 쓰러지기는 하는데 1차적으로 제가 그때 부딪쳐서 옆으로 나오거든요. 그분 빨간 우의가 제일 먼저 저하고 부딪칩니다.

◇ 김현정> 먼저 지금 우리 하얀 우의하고 먼저 부딪쳐요?

◆ 목격자> 네. 제가 허리. 백남기 어르신 위에서 허리를 구부리고 있기 때문에.

◇ 김현정> 허리를 구부정하게 하고 옮기고 계셨어요.

◆ 목격자> 네, 그랬기 때문에 먼저 부딪치고 저는 옆으로 밀려났죠.

◇ 김현정> 그런데 그때 빨간 우의 가격설을 주장하는 측에선 그때가 빨간 우의가 왼팔로 하얀 우의를 짚고 오른팔은 마치 주먹이 발사되는 듯한 포즈다란 게.

◆ 목격자> 그렇게 주장할 수도 있는데 사람이 안 넘어지려면 일단 손을 뻗게 되지 않습니까?

(사진=자료사진)
◇ 김현정> 짚으려고, 뭔가를?

◆ 목격자> 네.

◇ 김현정> 그 손을 잘 보면 땅을 짚고 있다, 이 말씀이시군요.

◆ 목격자> 네, 그 사람이 계속 또 넘어지는 과정에서 등 뒤에서 물대포를 맞거든요, 빨간우의가. 그랬을 때는 자기 중심 잡기도 힘든 상황이라서 그런 속에서 얼굴을 가격한다는 건 도저히 힘들지 않은가.

◇ 김현정> 그 물대포를 지금 우리 하얀 우의님도 계속 맞으신 거잖아요.

◆ 목격자> 네.

◇ 김현정> 그런데 거기에서 그거 계속 조준해서 맞으면 서 있기조차 어려운 정도 상황이 계속 벌어졌습니까? 쓰러지신 후에도?

◆ 목격자> 나중에 저 혼자 서 있는데 못 나오고. 나왔는데도 제 등 뒤로도 쐈거든요. 앞으로 막 휘청휘청하죠.

◇ 김현정> 그렇군요. 상황을 복기해 볼 때 그렇다. 그러면 그 당시 그 현장에 고 백남기 씨를 의도적으로 해할 만한 피해를 입힐 만한 그런 사람들이 있었을 가능성은 없을까요?

◆ 목격자> 다 노동자이고 농민들이기 때문에 집회에 왔을 뿐인데 굳이 그런. 도저히 이해가 안 가는 얘기죠.

◇ 김현정> 작년에 저희와 인터뷰하면서 백남기 농민이 빨리 쾌차하셨으면 좋겠다 이런 말씀을 하셨는데 그 바람이 이루어지지 않고 끝내 사망을 하고 우비 논란 이어지고 있고 부검 논란 이어지고 있고 이 상황들을 보면서 어떤 생각이 드세요?

◆ 목격자> 애통하면서도 한편으로는 분노가 치밀죠. 다시 또 공권력에 의해서 우리 농민 돌아가셨구나. 너무 억울합니다.

◇ 김현정> 언제까지 이래야 하는가. 거기다가 돌아가신 뇌출혈의 이유가 물대포 때문이 아니라 빨간 우의 가격 때문이란는 얘기까지 지금 이건 그냥 커뮤니티 설이 아니라 국감장에서 나오고 있으니 이걸 보면서 어떤 생각이 드세요?

◆ 목격자> 처음부터 물대포에 의해서 쓰러지셨고 또 빨간 우의도 어차피 물대포 맞고 균형을 잃으면서 쓰러진 거거든요. 결국은 경찰이 불법적으로 물대포를 쏴서 이런 상황이 온 거지 않습니까?

◇ 김현정> 빨간 우의가 쓰러진 것도 역시 물대포 맞고 쓰러진 거지 다른 장소에서 맞은. 뭐 가격을 했다거나 이런 주장도 아니지 않느냐?

◆ 목격자> 네.

◇ 김현정> 결국은 원인은 물대포인데 지금 좀 다른 것으로 자꾸 본질을 흐리려는 거 아니냐는 답답함이 있으신 거예요.

◆ 목격자> 네.

◇ 김현정> 알겠습니다. 오늘 사실은 어려운 인터뷰인데 이렇게 이 상황이 워낙 답답하다는 뜻으로 저희와의 인터뷰에 응해 주셨습니다. 오늘 고맙습니다.

◆ 목격자> 네.

◇ 김현정> 고 백남기 농민이 물대포 맞고 쓰러진 상황을 목격했고 구조까지 나섰던 분이죠. 1년 만에 다시 만났습니다.

[CBS 김현정의 뉴스쇼]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