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시민단체, "백남기 영장집행 막아달라"..서울도심 추모집회

심동준 입력 2016. 10. 15. 17:0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심동준 기자 = 농민 백남기씨 시신에 대한 압수수색검증영장(부검영장) 강제 집행을 반대하는 시민사회단체들이 15일 "경찰이 병원으로 진입하는 비상 상황이 발생할 경우 장례식장으로 달려와 달라"고 시민들에게 호소했다.

백남기 투쟁본부 등 시민사회단체는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청계천 영풍문고 앞에서 백남기 사망 사건에 관한 정부 규탄 대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현 정권은 고인의 사인을 병사로 조작하고 변사라고 강변하면서 기각된 시신에 대한 압수수색검증영장(부검영장)을 재청구해 받아내기까지 했다"며 "고인이 사망한 이후 경찰이 시신을 탈취하기 위해 몰려왔지만 국민들이 달려와 지킬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경찰은 여전히 영장을 반드시 집행하겠다고 하면서 병원 진입을 노리고 있다"며 "국민들이 함께 나서주시기를 바란다"고 호소했다.

시민사회단체들은 16일 자정부터 26일 자정까지 장례식장에서 경찰의 부검영장 강제 집행에 대비하는 '240시간 시민 지킴이단'에 참가해줄 것을 일반에 촉구했다. 법원이 발부한 부검영장은 25일까지 효력이 있다.

이들은 또 10월22일 대규모 추모대회를 계획하고 시민들에게 참가해줄 것을 호소하기도 했다.

백씨는 지난해 11월14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민중총궐기에 참가했다가 경찰의 살수를 맞고 의식불명 상태로 서울대병원에 입원했다. 그는 당초 외상성 경막하 출혈 판정을 받고 중환자실에서 머물다가 지난달 25일 317일 만에 숨졌다.

경찰은 법원에서 발부 받은 조건부 영장을 근거로 부검의 정당성을 강조하고 있다. 경찰은 네차례 부검에 관한 협의 공문을 보내는 등 유족 측과 협의 시도를 하면서 부검영장을 강제 집행하는 방안도 고려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s.won@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