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경제

'그것이 알고 싶다' 백남기 농민 사망, 물대포 위력 경찰 보고서와 달라..'충격'

전종선 기자 입력 2016. 10. 23. 00:5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그것이 알고 싶다’ 백남기 농민 사망, 물대포 위력 경찰 보고서와 달라…‘충격’

‘그것이 알고 싶다’ 경찰 물대포의 위력은 강화유리를 깰 정도였다.

22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故 백남기 농민에게 발사됐던 경찰 물대포의 위력을 시험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제작진은 사건 당일 살수차 9호 물대포의 위력을 알아보기 위해 실험을 진행했다.

3D 입체 영상 분석을 통해 당시 백남기 농민이 물대포를 맞던 상황과 일치하는 거리와 각도를 재현했고 당시 살수차 9호와 같은 크기의 노즐, 수압으로 물대포의 위력이 어느 정도인지 확인에 나섰다.

그 결과는 경찰 보고서와는 전혀 다른 것이었다. 경찰 보고서에서는 15바의 물줄기에도 3mm와 5mm 두께의 유리는 깨지지 않았지만 제작진이 실시한 실험에서 5mm의 강화유리도 수압 7바에서 깨졌다.

진행자 김상중은 “정당한 공무 집행이라면 이 모든 것은 숨겨야 할 이유가 없다고 생각한다”며 “사망의 원인이 분명해 보이는 매우 단순한 사건이 복잡해 진 것은 부검의 필요성 강조와 사인에 대한 논란이 커졌기 때문이고 사건의 본질이 사라진 것이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사진=SBS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화면캡처]

/전종선기자 jjs7377@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