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겨레

김진태 "백남기 부검 집행 못하면 경찰청장 물러나라"

입력 2016. 10. 23. 14:16 수정 2016. 10. 23. 18:4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겨레] 염동열 수석대변인도 “법 집행 막는 것은 더 큰 혼란”

김진태 새누리당 의원. 이정우 선임기자 woo@hani.co.kr

새누리당은 23일 경찰이 고 백남기 농민의 부검 영장 집행을 시도했다가 철수한 데 대해, 거듭 영장 집행을 촉구했다.

염동열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법원이 발부한 부검 영장의 유효기간이 이틀 남은 상황에서 정당한 법 집행이 더 이상 미뤄져서는 안 된다. 법원에서 발부한 영장은 집행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염 대변인은 “부검은 사인규명에 있어 가장 과학적인 방법이다. 정당한 법 집행을 막는 것은 진상규명과는 거리가 먼 일이며 더 큰 혼란을 가져올 수 있다. 남은 이틀 기간이지만 경찰은 끝까지 유족들과의 협의에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같은 당 김진태 의원도 페이스북에 “법원에서 발부된 영장을 아직도 집행 못하고 있다. 이런 식이면 구속영장이 발부돼도 피의자가 결백하니까 잡아가지 못한다고 막는 거나 마찬가지다”라며 “지금은 부검이 필요하냐 아니냐를 따질 때가 아니다. 영장은 이미 발부돼있다. 경찰이 여론조사를 해서 법집행을 하나? 이것도 하나 집행하지 못하면 경찰청장은 자리에서 물러나라”고 말했다.

이경미 기자 kmlee@hani.co.kr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