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매일경제

연이은 폭로..문화계 성추문 일파만파

이향휘,김슬기 입력 2016. 10. 25. 17:14 수정 2016. 10. 25. 19:3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큐레이터 등 새 폭로 잇따라 20여명 도마위작가회의 "참담해..소명절차 가질 것"박범신 신작 출간 연기..불매운동 기류도
문화계 전반으로 성폭력 파문이 일파만파로 번지고 있다. 문단에서 박범신(70), 박진성(38) 작가의 성폭력 의혹이 불거진 데 이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미술계 클래식계 공연계 등에서 새로운 폭로가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이어지고 있다. 폭로로 드러난 사연은 기성 예술가들이 레슨, 전시 기회 제공 등을 빌미로 접근한 뒤 '갑을 관계'를 악용해 젊은 여성을 대상으로 성폭력을 상습적으로 자행해왔다는 점에서 판박이처럼 비슷하다. 이에 문화계 전반에서는 자성의 목소리가 거세게 나오고 있다.

문단에서는 '네모' '반복' 등을 발표한 이준규 시인이 시 강좌 수강생에게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한 트위터 이용자는 "문지문화원에서 열리는 한 남성 시인의 강좌를 신청했다. 첫 강의가 시작되기 전 시인과 함께 단둘이 담배를 피울 일이 있었다"며 "'너 섹시하다. 나랑 자서 네 시가 좋아진다면 나랑 잘래?'는 그 자리에서 그 시인이 한 말"이라고 폭로했다.

이에 이 시인은 트위터에 "기억나는 일은 아닌데 저의 지난 술버릇과 여성을 대하는 가벼운 태도로 보아 사실로 보는 것이 맞고 그러니 인정한다"며 "저의 가벼운 말과 행동으로 인해 무거운 치욕과 분노를 겪었을 분들께 죄송하다"고 밝혔다.

한편 박진성 시인이 활동 중단을 선언한 가운데, 박범신 작가는 최근 온라인으로 연재를 마친 신작 장편소설 '유리'의 출간을 무기한 연기했다. 문단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한국작가회의는 사건 발생 후 일주일 만인 24일 홈페이지를 통해 "SNS에 우리 회원과 조직 이름이 성추문과 한데 묶여 거명되는 사태를 지켜보는 심정은 참담하기 짝이 없다"며 "풍문이 사실이라면 이는 엄중한 일"이라고 밝혔다. 작가회의는 "조속하게 해당 회원들의 소명을 청취하여 절차에 따라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겠다"고 공식발표했다. 작가회의 정관에 따르면 품위를 손상시킨 회원은 소명절차를 거쳐 이사회 결의에 따라 자격정지와 제명 등 징계를 받을 수 있다.

미술계에서도 함영준 일민미술관 큐레이터(38)가 관련 의혹이 불거진 후 모든 직위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힌 가운데 새로운 폭로가 나왔다. 25일 국립현대미술관 트위터 계정에서는 서울관에 근무하는 큐레이터 최 모씨의 실명을 거론하며, 미술관 측의 견해 표명과 진상조사를 요구하는 글이 100건 넘게 올라왔다.

국립현대미술관 측은 "최 모 큐레이터와 관련한 추문은 그가 국립현대미술관에서 근무하기 이전 기관에서 발생했던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며 "사실관계를 철저히 확인한 후 관계 규정에 따라 엄정히 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밖에도 유명 작가 B씨와 A씨 등의 성폭력 의혹에 대한 폭로도 나왔다.

트위터 이용자들 사이에선 '#문화계_내_성폭력' 등의 해시태그와 함께 성폭력을 폭로하거나, 이들 작품의 불매운동 등을 요구하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 현재 의혹이 불거진 문화계 인사는 20여 명을 넘어섰다. '21세기문학' 가을호에 문단 내 성폭력을 고발했던 김현 시인이 트위터를 통해 "여성폭력 피해 생존자분들의 용기 있는 목소리에 귀기울이고 함께 하겠습니다"라고 의견을 밝히는 등 많은 작가들은 피해자들을 지지한다는 의견도 내놓고 있다.

[이향휘 기자 / 김슬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