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머니투데이

'문단 성추문' 이번엔 배용제 시인, 미성년자 성폭행·돈 갈취 논란

박다해 기자 입력 2016. 10. 26. 18:1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단 내 성폭력' 고발 줄이어..배용제 "반성한다. 공식적인 어떤 활동도 하지 않을 것"

[머니투데이 박다해 기자] ['문단 내 성폭력' 고발 줄이어…배용제 "반성한다. 공식적인 어떤 활동도 하지 않을 것"]

배용제 시인이 26일 자신의 블로그에 게재한 사과문/ 사진=배용제 블로그

문단 내 성추문 고발이 계속되고 있다. 이번엔 시집 '다정', '삼류극장에서의 한 때' 등을 펴낸 배용제 시인이 여성 습작생을 성폭행하고 돈을 갈취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배씨는 26일 이같은 사실을 모두 인정하며 사과문을 올린 뒤 "공식적으로 어떤 활동도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배용제 시인에게 문학 강습을 받았다는 문예창작과 학생 6명은 최근 트위터를 통해 배 시인에게 강습을 받으면서 성폭행 등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이들에 따르면 배씨는 '시 스터디 모임'을 운영하면서 미성년자인 습작생을 창작실로 한 명씩 불러 성추행을 하고 성관계를 요구했다. 그는 "너는 가슴 모양이 예쁠 것 같다. 만져도 되냐", "가끔 너와 자는 꿈을 꾼다", "남자친구가 생길 때까지만 관계를 갖는 것은 어떠냐"며 성희롱 발언을 일삼았다. 이들은 또 배 씨가 실제로 신체접촉을 했으며 완력을 이용해 성관계를 한 뒤 동의없이 나체를 촬영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 같은 행동은 배 씨는 등단한 시인이라는 권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습작생4'라고 밝힌 이는 "배 씨가 '내가 문단에서 얼마나 무서운 사람인 줄 아느냐. 내 말 하나면 누구 하나 매장되는 것은 식은 죽 먹기이다. 나는 언론계와도 아주 잘 안다'라고 말했다"며 "성폭력을 가하려다 저지를 당하거나 그에 응하지 않은 뒤 멀어진 것을 배신이라 표현했다"고 밝혔다.

또 배씨가 학생들의 부모로부터 돈을 빌리고 4년 넘게 갚지 않은 정황이 남은 메신저 캡처 사진도 올라왔다.

폭로가 이어지자 배 씨는 이날 오후 자신의 블로그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는 "예고에 (강사로) 재직하던 수년 전부터 그만둔 후까지 폭력이라는 자각도 없이, 단 한 번의 자기 성찰도 하려하지 않은 채, 많은 일들을 저질러 왔다. 학부모와 아이들에게 몇 차례에 걸쳐 돈을 빌리는 행위를 잘못이라는 자각도 없이 저질렀다"며 "반성한다"고 밝혔다.

또 "시를 가르친다는 명목하에, 수많은 성적 언어로 희롱을 저지르고, 수많은 스킨십으로 추행을 저질렀다"며 "상처를 받고 아픈 시간을 보냈을 아이들에게 머리 숙여 속죄와 용서를 구한다"고 했다.

그는 성관계를 요구한 사실도 인정하며 "내년에 출간하려 했던 소설과 산문집과 시집의 출간 등 모두를 포기하고 또한 공식적인 어떤 활동을 하지 않을 것을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박다해 기자 doall@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