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선일보

민심 들끓어도.. 靑은 유체이탈 화법

정녹용 기자 입력 2016. 10. 28. 03:06 수정 2016. 10. 28. 10:1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최순실의 국정 농단] 이원종 靑 비서실장 "제 눈엔 '문고리 3인방' 잘못 안보인다 정호성 비서관과 통화해보니 최씨에 문건전달 안했다더라"

청와대가 최순실씨 국정 농단 사태와 관련해 연이어 국민 인식과는 동떨어진 언급을 하고 있다. "사태가 일파만파 번지는데도 청와대가 민심을 제대로 읽지 못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청와대는 27일 정연국 대변인을 통해 최씨 귀국 문제에 대해 "국민이 큰 충격에 빠져 있는데 이른 시일 내에 귀국해 의혹을 해소해야 한다"고 밝혔다. 기자들 질문에 공식 입장을 낸 것이다. 청와대 다른 관계자도 "지금 급한 건 최씨가 하루빨리 귀국해 조사받고 진실을 밝히는 일"이라고 했다. 마치 최근 일고 있는 국민의 분노가 최씨만을 향한 것처럼 말하는 것이다. 야당은 물론 여당 의원들도 이날 "지금 국민은 청와대를 수사하라고 하고 있는데 자신들은 아무 관계도 없는 것처럼 '유체 이탈 화법'을 쓰고 있다"고 했다.

이런 발언은 국회에서도 이어졌다. 이원종〈사진〉 청와대 비서실장은 이날 국회 예결특위에 출석해 정호성 청와대 부속비서관이 최씨에게 문서를 전달했다는 의혹에 대해 "본인과 어제 직접 통화하고 확인했다"며 "본인은 문건을 전달한 사실이 없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를 들은 여야 의원들은 "비서실 직원 전체를 관리하고 문제가 있는지 감독해야 할 비서실장이 부하 직원이 심각한 논란에 휘말려 있는데 '전화로 물어봤다'는 것이냐"며 "'문고리 3인방'이 비서실장보다 높은 사람이냐"고 했다. 이 실장은 이날 답변 중에 "'문고리 3인방' 일하는 것을 보니 어떻게 잘못된 것인지 제 눈엔 안 보였다"고도 했다.

이 실장은 전날에도 예결특위에서 최씨 의혹과 관련해 "국민에게 많은 아픔도 주셨지만 그에 못지않게 피해를 보고 마음 아픈 분이 대통령"이라고 말해 논란이 됐다. 이에 대해 이 실장은 이날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의원이 "국민 정서와 맞지 않는다"고 하자 "그런 말씀이 많은 오해를 일으키고 부작용을 일으켰다면 제가 사과한다"고 했다. 이 실장은 "제가 말씀드린 것은 대통령이 최순실이라는 사람을 믿었더니 믿는 도끼에 발등 찍히는 것처럼 그 사람에게 피해를 보았다는 뜻이었다"고 말했다.

또 청와대가 전날 박근혜 대통령 연설문이 최씨에게 사전 유출된 것이 대통령기록물관리법 위반이라는 지적에 대해 "언론이 분석해 놓은 것을 보니 대부분이 (법 위반이) 아니라는 쪽으로 해석되는 것 같다"고 한 것 역시 일반 여론과는 동떨어진 언급이라는 지적이다. 최씨가 연설문뿐 아니라 인사 관련 문건, 외교 안보 관련 자료 등도 사전에 받은 것으로 드러난 이상 문건 유출이 법 위반이 될 가능성이 크다는 견해가 많기 때문이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