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경제

"나도 최순실 아는데"..김무성, 대통령 측근들에 '일침'

이재아 기자 입력 2016. 10. 28. 14:3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무성 "최순실 존재사실 다 안다, 대통령 측근이 몰랐다면 거짓말"
[여야 대선주자 반응] 김무성
김무성 새누리당 의원이 청와대 사람들이 최순실의 존재를 ‘모른다’고 답하는 것은 새빨간 거짓말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27일 김의원은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국가운영체제와 개헌 토론회’에 참석하는 중 기자를 만나 이 같이 답했다. 그는 “최순실을 본 적은 없고 어떤 역할을 하는지도 몰랐지만, 박근혜 대통령 옆에 최순실이 있다는 건 다 알고 있었다”면서 최순실의 존재를 인지했었다고 인정했다.

이어 “최순실의 존재를 모르는 사람이 어딨습니까. 다 알았지. 그걸 몰랐다고 하면 거짓말이지”라며 분개했고, 기자의 계속되는 질문에 “최순실이 말 하지도 마. 듣기도 싫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지난 21일 이원종 비서실장과 안종범 정책조정수석 모두 국정감사에서 “최순실을 모른다”고 답한 바 있다.

[사진=서울경제DB]

/이재아인턴기자 leejaea555@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