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JTBC

박근혜 정부 국정 제1과제, 최순실·차은택 '이권' 정황

김태영 입력 2016. 10. 28. 20:23 수정 2016. 10. 29. 00:1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왜 이번 사건을 '국정농단' 사건이라고 얘기하는가, 바로 이 부분을 그대로 보여주는 대목이지요. 잘 알려진 것처럼 창조경제와 문화융성은 박근혜 정부가 여러번 강조한 핵심 정책인데 둘 모두에 최순실씨가 깊숙이 개입한 것으로 드러났기 때문입니다. 취재기자와 얘기 나눠보겠습니다.

김태영 기자! 최순실씨가 창조경제 관련된, 대통령이 말하기 전에 이 자료를 다 받아봤다는 거죠.

[기자]

네, 시점부터 정리해보겠습니다. 최순실씨가 창조경제타운 홈페이지 시안을 받은 건 2013년 9월 10일입니다. 총 8장을 받았습니다.

20일 뒤, 그러니까 9월 30일 박근혜 대통령은 수석비서관회의에서 홈페이지 개설을 앞두고 윤창번 당시 미래수석의 시연을 직접 챙겼습니다.

그런데 여기서 최씨가 받아본 시안 중 하나가 약간의 수정을 거쳐 실제로 개설된 겁니다.

그리고 10월 31일 오전 8시 20분쯤 최씨는 자신의 딸 이름인 '유연'이란 ID의 PC로 대통령 주재 수석비서관회의 자료를 수정한 정황이 발견됐습니다.

1시간 40분 뒤 박 대통령은 이 원고 그대로 발언했습니다.

여기서도 박 대통령은 창조경제타운 홈페이지와 관련해 전 부처가 협력해 적극적으로 홍보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앵커]

창조경제 홍보타운이라는 게 창조경제의 시작점이었는데 그 중요한 자료를 미리 받아서 컴퓨터에 옮겨 수정한 뒤에 다시 받았고, 다시 전달이 됐다고 가정 되는거죠?

[기자]

그걸 직접 수정한지는 아직 확인은 되지 않았습니다.

[앵커]

그러니까 옮겨서 수정이 된 채로 다시 전달이 됐고 (네.) 그 원고 그대로 대통령이 읽었다, 그 부분까지는 확인할 수 있는 거죠.

[기자]

네, 원고는 그렇습니다.

[앵커]

실제로 박근혜 대통령도 창조경제타운 홍보에 상당히 적극적이었죠?

[기자]

그렇습니다. 앞서 말씀드린대로 박 대통령은 시연까지 직접 챙기는 등 큰 관심을 보였습니다.

10월 2일 중소기업인 오찬에선 "창조경제타운 포털을 통해 중소기업인들이 창의적 아이디어를 찾아 사업에 접목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 그리고 10월 22일 국무회의에서도 "자금 지원 등 관계 부처간 긴밀한 협업 체계 구축하고 관심 가져달라"고 발언하는 등 꾸준하면서도 적극적으로 홍보를 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임기 3년8개월 동안 창조경제 관련 행사에 40차례 참석했는데, 특히 전국 곳곳에 있는 창조경제혁신센터 출범식은 거의 빠지지 않고 참석했습니다.

[앵커]

여러차례 보도를 봐서 기억이 나는데 최순실씨 말고, 최순실씨의 최측근인 차은택씨도 창조경제 여러 분야에 관여를 한 걸로 나타나는데 특히나 돈벌이에 이용한 게 아니냐는 정황도 있지 않았습니까?

[기자]

네, '차은택의 창조경제'라고 불렸을 정도인데요.

우선 차씨는 2014년 8월 문화융성위원회 위원에 위촉됐고, 이듬해 4월부턴 민관합동창조경제추진단장 겸 문화창조융합본부장을 1년동안 역임합니다.

차씨는 이러한 위세를 등에 업고 자신의 지시로 측근이 세운 회사가 전국 17개 창조경제혁신센터 홈페이지 구축 사업을 모두 맡도록 개입했다는 의혹의 중심에 섰습니다.

특히 일정 금액 이상이면 공개 입찰을 해야하기때문에, 차은택씨 회사에 몰아주기위해서 일일이 쪼개서 17개 센터와 개별 계약을 했다는 정황도 이미 저희가 보도해드린 바 있습니다.

[앵커]

그런데 이렇게 아직까지는 의혹이지만, 차은택 씨가 창조경제를 앞세워서 돈벌이를 하려고 한 게 아니냐는 의혹들이 계속 이어지는데 바로 그 뒤에도 전체를 총괄하는 건 최순실이었다, 이런 얘기가 되겠죠?

[기자]

그렇습니다. 차씨가 갑자기 문화융성위원회 위원이 되고, 1년 만에 초고속 승진한거부터 배후에 누군가 있지 않고선 불가능한 파격 인사였다는 얘기가 있습니다.

이 때문에 최순실씨의 입김이 작용했을 거란 주장이 힘을 얻는 거고요.

앞서 기업으로부터 800억원 가까운 자금을 끌어들여 설립한 미르와 K스포츠 두 재단의 돈이 최씨의 개인 회사로 흘러들어갔고, 각종 사업을 하는데 있어 특혜가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된바 있었죠.

창조경제 역시 이러한 의혹의 연장선상에서 이해하시면 될 거 같습니다.

이때문에 최씨가 창조경제타운 홈페이지 구축 과정에 개입했고, 대통령의 관련 발언을 수정했다면, 결국 창조경제의 시작과 홍보, 그리고 사업까지 모두 관여한 셈이 돼, 박근혜 정부의 제1국정과제의 근간이 흔들릴 수도 있어 보입니다.

[앵커]

정말로 걱정되는 부분이, 오늘 새롭게 나온 부분이 창조경제에도 관여한 게 아니냐는 부분인데요. 무려 21조원이 투입된 정부 사업 아닙니까. (맞습니다.) 이걸 만약에 최순실씨 그 측근들이 돈벌이에 이용했다면 이것도 분명히 검찰 수사 대상이 되어야 겠지요. 김태영 기자였습니다. 수고했습니다.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