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겨레

[영상] "백남기 농민 부검" 건대 교수, 시신 안치실 무단침입 적발

입력 2016. 10. 30. 14:16 수정 2016. 11. 08. 11:36

기사 도구 모음

Your browser does not support iframes. 백남기 농민의 부검을 촉구하며 "빨간우의의 가격이 결정적으로 의심된다"는 주장을 펼쳐온 극우 성향의 이용식 건국대 교수가 30일 오전 백 농민의 시신이 안치된 서울대병원 시신 안치실에 무단침입했다가 적발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겨레] 극우 성향 이용식 교수 “손에 피가 나 종이 좀 주우러 왔다” 해명

백남기 농민의 부검을 촉구하며 “빨간우의의 가격이 결정적으로 의심된다”는 주장을 펼쳐온 극우 성향의 이용식 건국대 교수가 30일 오전 백 농민의 시신이 안치된 서울대병원 시신 안치실에 무단침입했다가 적발됐다.

백남기투쟁본부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경악스러운 일이 발생했다”며 “백남기 어르신의 죽음이 일명 ‘빨간 우의’에 의한 것이라며 부검을 하라는 어처구니없는 주장을 하면서 장례식장 앞에서 1인 시위까지 하던 건국대 이용식 교수라는 사람이 안치실에 무단으로 침입한 사건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투쟁본부는 이어 “다행히 백남기투쟁본부에서 상주하던 사람이 내려가서 저지하긴 했지만 실로 어처구니가 없는 일”이라며 “서울대병원의 허술한 안치실 관리를 문제제기하며 법적 조처를 하라고 요구했고 병원 쪽에서도 무단침입으로 고소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백남기 농민의 첫째 딸 백도라지씨도 이날 오전 자신의 트위터에 “금방 건대 이비인후과 이용식이 안치실에 들어오려고 해서 쫓아냈고, 서울대병원 쪽에서 무단침입으로 고발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영상 갈무리

백남기투쟁본부 쪽에서 공개한 영상을 보면, 노란색 패딩을 입은 이용식 교수는 서울대병원 안치실에서 투쟁본부 쪽 사람에게 적발된 뒤 “아니, 종이 좀 주우러 왔다”고 말한 뒤 안치실에서 쫓겨나는 과정에서 손을 보여주며 “피가 나서 종이 좀 주우러 왔다”고 거듭 해명하는 장면이 찍혀 있다.

극우 성향의 건국대 이용식 교수

백남기투쟁본부는 “검찰과 경찰마저 포기한 부검을 하라는 정신 나간 주장을 이어가고 있는 사람들이 장례식장 입구뿐만 아니라 안치실, 빈소 앞까지 마구 들어오는 상황”이라며 “대비책을 마련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용식 교수는 최근 광화문에서 백씨의 부검을 촉구하는 집회에 참가해 “동영상 속의 빨간우의 가격이 결정적으로 의심된다”고 말해 극우 성향의 인터넷 매체들이 연이어 보도했고, 나경원 새누리당 의원도 이 교수의 주장을 인용해 국정감사장에서 같은 주장을 편 적이 있다. (▶관련 기사 :[영상] 국감장에서 일베의 ‘빨간 우의’ 거론한 나경원 의원)

이용식 교수가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앞에서 백남기 농민 부검을 요구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백남기투쟁본부 제공.

이재훈 기자 nang@hani.co.kr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