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리서치뷰] 朴대통령 지지율 10.4%..한자릿수 추락 위기

김성곤 입력 2016.11.01. 08:08 수정 2016.11.01. 09:3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일 리서치뷰 10월말 정기조사 결과 발표10월 24일 개헌발언 대비 12.6%p 폭락직무수행 부정율 81.2%로 최고치 갱신
(자료=리서치뷰)
[이데일리 김성곤 기자] 최순실 게이트의 여파 속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지지율이 끝도 없는 나락으로 추락하고 있다.

1일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서치뷰(대표 안일원)의 10월말 정기조사에 따르면, 박근혜 대통령 직무수행 긍정율은 10.4%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부정율은 무려 81.2%로 최고치를 갱신했다. 무응답은 8.4%였다.

‘최순실’ 파문이 불거진 직후 국회 시정연설을 통해 ‘개헌’을 전격 제안했던 지난 10월 24일과 비교할 때 △잘함(23.0% → 10.4%)은 12.6%p 폭락한 반면 △잘못함(66.3% → 81.2%)은 14.9%p 급등했다.

새누리당 지지층(잘함 41.3% vs 잘못함 40.6%)을 제외한 모든 계층에서 부정평가가 압도적으로 높았다. 성별로 살펴보면 남녀 모두 긍정평가는 10% 안팎이었다. △남성(잘함 9.4% vs 잘못함 82.4%) △여성(11.3% vs 80.1%).

세대별로 살펴보면 모든 연령대에서 부정평가가 압도했다. △19·20대(5.3% vs 87.3%) △30대(5.0% vs 88.9%) △40대(7.4% vs 89.5%) △50대(13.7% vs 78.5%) △60대(18.1% vs 66.1%).

지역별로도 마찬가지였다. 수도권은 물론 박 대통령의 텃밭인 영남에서도 지지율이 급락했다. △서울(8.3% vs 83.8%) △경기·인천(9.7% vs 82.6%) △충청(14.3% vs 75.0%) △호남(4.1% vs 90.3%) △대구·경북(11.0% vs 79.8%) △부산·울산·경남(12.4% vs 76.0%) △강원·제주(21.6% vs 76.6%).

아울러 2012년 18대 대선 박근혜 투표층에서도 ‘잘함(20.1%) vs 잘못함(66.0%)’로 나타나면서 부정평가가 3.3배 가량 높았다.

한편 이번 조사는 10월 31일 전국 만19세 이상 휴대전화가입자 1,088명을 대상으로 컴퓨터자동응답시스템을 이용 임의걸기(RDD)로 진행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0%p이며 응답률은 14.6%였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김성곤 (skzero@edaily.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