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단독]최순실 측, 평창올림픽 이권 개입 제동 걸자 '찍어내기' 정황

정제혁 기자 입력 2016.11.02. 06:00 수정 2016.11.02. 09:4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ㆍ평창올림픽 조직위 관계자 ‘조양호 사퇴 강요’ 증언
ㆍ“조 위원장, 주먹구구식 사업 예산 결재 안 해줘” 미운털
ㆍ김 전 장관 ‘스위스 누슬리에 3000억대 사업 주자’ 제안도

지난 5월 당시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에게 “2018 평창동계올림픽 대회조직위원장에서 물러나라”고 통보하며 “(이유는) 나도 모른다”고 말했다는 증언이 나와 최순실씨 등 ‘비선 실세’들이 13조원에 달하는 평창동계올림픽 이권에도 개입하려 했다는 의혹이 커지고 있다. 최씨 등의 이권사업에 제동을 건 조 회장을 정권 실세들이 찍어낸 것 아니냐는 것이다. 재계와 체육계에선 “미르재단·K스포츠재단 비리는 빙산의 일각”이란 얘기도 나온다.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에 몸담았던 ㄱ씨는 조 회장의 조직위원장 사퇴 전후 상황을 자세히 알 만한 위치에 있었다. ㄱ씨가 1일 경향신문에 증언한 조 회장 사퇴 내막은 크게 두 가지 내용을 담고 있다. 먼저 조 회장이 김 전 장관의 ‘지시’로 조직위원장에서 물러났다는 것이다.

ㄱ씨의 증언에 따르면, 조 회장은 지난 5월2일 김 장관으로부터 “오전 7시 모 호텔에서 만나자”는 전화를 받았다. 조 회장을 만난 김 장관은 다짜고짜 “이만 물러나주셔야겠습니다”라고 ‘통보’했다고 한다. 깜짝 놀란 조 회장이 “이유가 뭡니까”라고 묻자 김 장관은 “그건 저도 잘 모릅니다”라고 답했다. 대회조직위원장을 갈아치우며 명확한 사유도 밝히지 않았다는 것이다. 김 장관이 ‘실세’의 지시를 받고 조 회장에게 물러나라고 통보하는 역할을 맡은 것이라는 추정이 가능하다.

사퇴 통보를 받은 조 회장은 이날 내내 어두운 낯빛을 보였다. 그가 주재한 조직위 회의도 무겁게 가라앉았다. 결국 조 회장은 이튿날인 3일 전격 사퇴를 발표했다. “한진해운 경영정상화에 주력하기 위해서”라고 말했지만, 김 장관과 그 배후에 있을 실세의 압박에 밀려 ‘강제 퇴진’한 셈이다. 조 회장은 퇴임 당일 조직위 임직원과 이임 인사를 하면서 눈물을 비치기도 했다. 문체부는 조 회장이 사퇴를 발표하자 6시간 뒤 기다렸다는 듯 이희범 전 산업자원부 장관을 후임 조직위원장으로 내정했다. 정부가 조 회장을 밀어내기로 계획하고 후임 조직위원장까지 미리 물색해둔 정황이다.

정부가 조 회장을 찍어낸 배경에 대해 ㄱ씨는 주목할 만한 증언을 했다. “용역비 5억원, 컨설팅비 3억원 등 수억원대 사업 예산이 너무 많이 올라왔는데 조 회장이 ‘이런 사업에 도장 안 찍겠다’며 결재를 해주지 않았다”는 것이다. 조 회장은 “장관과 차관도 말이 다르다. 장차관 말을 맞춰서 오라”며 결재를 거부하기도 했다고 한다. 수억원대 이권이 걸린 주먹구구식 사업 예산이 수도 없이 올라왔는데, ‘전문가’인 조 회장이 깐깐하게 검토한 뒤 잘라내는 바람에 실세들에게 미운털이 박혔다는 것이다.

ㄱ씨는 평창 올림픽 경기장 관중석과 부속시설을 만드는 3000억원대 ‘오버레이 사업’을 스위스 전문 건설회사 누슬리에 맡기자고 조직위에 제안한 사람도 김 장관이라고 밝혔다. 이후 문체부도 박근혜 대통령의 회의 발언이라며 누슬리를 검토해보라는 의견을 조직위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누슬리가 한국 영업권을 더블루K에 주는 회의에 안종범 당시 청와대 경제수석과 김종 문체부 2차관이 참석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상태다. 더블루K는 최순실씨 소유의 회사다.

앞서 최씨 조카 장시호씨가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를 설립해 문체부 예산 7억원을 받아낸 사실이 확인되는 등 최씨 측이 평창동계올림픽 이권에 개입하려 한 정황이 다수 포착됐다.

<정제혁 기자 jhjung@kyunghyang.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