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동아일보

[단독]미르재단 이사 지낸 송혜진 후임교수에 김상률 부인 추천

입력 2016. 11. 03. 03:02 수정 2016. 11. 03. 03:28

기사 도구 모음

 숙명여대 전통문화예술대학원 전통음악과 교수 출신인 송혜진 국악방송 사장(56)이 자신의 후임 교수 자리에 김상률 전 대통령교육문화수석비서관(56)의 부인인 오경희 씨(55)를 추천한 것으로 확인됐다.  실제 송 사장은 오 씨(가야금 산조 이수자)를 후임 교수로 추천하기 1개월 전인 7월 해당 학과의 겸임교수로 활동해 온 양승희 씨(68·가야금 산조 중요무형문화재 보유자)에게 계약 해지를 통보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최순실 게이트]7월 숙대 전통음악과 교수 임용인간문화재 밀어내 국악계 잡음.. 최순실-차은택 라인 개입 논란

[동아일보]
 숙명여대 전통문화예술대학원 전통음악과 교수 출신인 송혜진 국악방송 사장(56)이 자신의 후임 교수 자리에 김상률 전 대통령교육문화수석비서관(56)의 부인인 오경희 씨(55)를 추천한 것으로 확인됐다. 올해 7월 당시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국악방송 사장에 송 교수를 임명했다.

 송 사장은 ‘비선 실세’ 최순실 씨의 측근인 차은택 전 문화창조융합본부장의 주도로 설립된 미르재단에서 이사를 지냈다. 숙명여대 교수인 김 전 수석은 차 씨의 외삼촌이고, 김 전 장관은 차 씨의 홍익대 영상대학원 재학 시절 스승이다.

 국악계의 한 인사는 “송 교수가 국악방송 사장으로 가는 대신 김 전 수석의 부인을 교수로 밀어준 것 아니냐는 의혹이 많았다”고 말했다.

 실제 송 사장은 오 씨(가야금 산조 이수자)를 후임 교수로 추천하기 1개월 전인 7월 해당 학과의 겸임교수로 활동해 온 양승희 씨(68·가야금 산조 중요무형문화재 보유자)에게 계약 해지를 통보했다. 양 씨는 2일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2013년부터 이 학과에서 겸임교수로 일했는데, 7월 당시 유일한 전공주임 교수인 송 교수가 갑자기 ‘학교에서 이만 나가주셨으면 좋겠다’고 일방적으로 통보했다”고 말했다.

 국악계에서는 인간문화재급을 밀어내고 이수자인 오 씨를 교수로 앉힌 것은 이례적이라는 반응이다. 중요무형문화재 전승 체계는 크게 ‘보유자(인간문화재)-전수교육조교-이수자’ 순으로 돼 있다. 보유자는 해당 예술 분야의 최고 권위자이고, 이수자는 보유자와 전수교육조교로부터 3년 이상의 이수 기간을 거친 뒤 이수시험을 통과한 사람이다.

 숙명여대 측은 오 씨의 교수 임용이 당시 송 교수의 추천으로 이뤄졌다고 밝혔다. 최종원 숙명여대 교무처장은 “전통음악과의 유일한 전공 교수였던 송 교수의 추천으로 절차를 거쳐 오 씨를 초빙교수로 8월에 계약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송 사장은 “오 씨는 숙명여대 전통문화예술대학원 전통음악과에서 7년간 시간강사를 하며 인연을 맺어왔다”면서도 “그동안 겸임교수로 활동해 온 양 씨와의 계약해지 이유에 대해선 설명하기 어려운 입장”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국정감사에서는 송 교수가 국악방송 사장으로 임명된 배경을 놓고 ‘문화계 황태자’로 불린 차 씨와 김 전 수석의 입김이 작용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문화계의 한 인사는 “최순실-차은택 라인의 농단이 문화와 스포츠 분야뿐 아니라 대학과 순수예술계까지 뻗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김 전 수석과 오 씨는 전화를 받지 않았다. 

김정은 kimje@donga.com·전승훈 기자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