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SBS

속속 드러나는 정황..조카 장시호 '출국 금지'

박하정 기자 입력 2016. 11. 03. 20:45 수정 2016. 11. 03. 21:40

기사 도구 모음

최순실 씨의 조카 장시호 씨가 각종 이권을 챙긴 정황도 고구마 줄기처럼 줄줄이 달려 나오고 있습니다. 턱없는 국고 지원을 받고 K 스포츠 재단의 돈을 빼먹은 정황까지 드러나자, 검찰이 장 씨를 출국 금지하고 본격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이 회사의 초대 이사 이 모씨는 최순실의 조카 장시호 씨가 사무총장으로 있는 동계스포츠영재센터 직원. 동계스포츠영재센터는 이 회사에서 1분 거리에 있는데, 장 씨의 부하 직원들은 주로 더 스포츠엠 사무실에 머물렀다고 합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최순실 씨의 조카 장시호 씨가 각종 이권을 챙긴 정황도 고구마 줄기처럼 줄줄이 달려 나오고 있습니다. 턱없는 국고 지원을 받고 K 스포츠 재단의 돈을 빼먹은 정황까지 드러나자, 검찰이 장 씨를 출국 금지하고 본격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박하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서울 강남구의 한 주택, 마당 곳곳에 버려진 사무실 집기가 놓여 있습니다.

'더스포츠엠'이라는 회사가 지난 9월까지 있던 곳입니다.

[인근 주민 : 스포츠 관계된 일을 했는데, 자본이 좀 적은 곳인지 큰 회사와 합해서 한다고 나갔어요.]

지난 6월, 이 업체는 K스포츠재단이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한 국제행사를 맡아 진행했습니다.

자본금 천만 원으로 설립된 지 불과 3개월된 회사가 국제행사를 맡자, 업계에선 뒷말이 무성했습니다.

이 회사의 초대 이사 이 모씨는  최순실의 조카 장시호 씨가 사무총장으로 있는 동계스포츠영재센터 직원.

실소유주는 장시호 씨로 전해졌습니다.

동계스포츠영재센터는 이 회사에서 1분 거리에 있는데, 장 씨의 부하 직원들은 주로 더 스포츠엠 사무실에 머물렀다고 합니다.

[인근 주민 : 서류 박스인지 뭔지 이사 박스 같은 것 몇 개 갖다놔 두고서는 사람도 안 왔었어요, 6개월 동안. 거기(더스포츠엠 사무실)에 있어요, 여기는 오지도 않고.]

장 씨는 더 스포츠 엠이라는 회사를 통해 K스포츠재단으로부터 일감을 따내며 이권을 챙기려고 한 것으로 보입니다.

장 씨는 또 동계스포츠영재센터를 통해 7억 원 가까운 예산을 지원받기도 했습니다.

장 씨가 최순실 씨를 등에 업고 각종 스포츠 이권을 노린 정황이 속속 드러나면서 검찰은 장 씨를 출국 금지하고 본격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영상취재 : 홍종수, 영상편집 : 김병직, VJ : 이종현)    

박하정 기자parkhj@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