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최순실 변호사 이경재 망언 파문.."이번 일로 전국민이 교훈 얻어"

입력 2016.11.04. 16:34 수정 2016.11.04. 16:53

최순실 씨의 변호인 이경재 변호사가 ‘최순실 게이트’에 대해 "우리나라 전체가 많은 경험과 교훈을 얻는 장이 되지 않느냐"고 말해 걷잡을 수 없는 논란을 빚고 있다. 이 변호사는 "국민의 지탄을 받는 사람을 변호한다고 비난을 받고 여러모로 압박이 굉장히 심하다"며 "변호인이 여론 압박을 받아 변론을 포기할 수는 없는 것이고 마치 이런 것을 변론해서는 안 되는 것처럼 해서는 안 된다"고 자신의 향한 비난 여론을 의식한 듯한 발언을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헤럴드경제=김소현 인턴기자] 최순실 씨의 변호인 이경재 변호사가 ‘최순실 게이트’에 대해 “우리나라 전체가 많은 경험과 교훈을 얻는 장이 되지 않느냐”고 말해 걷잡을 수 없는 논란을 빚고 있다.

일제에 나라를 뺏긴 것은 슬프지만 대신 현대문물을 받아들이지 않았냐는 식의 망언이다. 이경재 변호사가 사태의 심각성에 대한 인식이 전혀 없어 이런 발언을 했다는 지적이 쇄도하고 있다.

이 변호사는 4일 최 씨 구속 이후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이 주장하며 “최 씨의 혐의 부인 또한 피의자의 권리”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집단 스트레스를 푸는 효과가 있다면 괜찮지만 오래 지속돼서는 안 되며 촛불집회는 질서가 지켜져야지 파괴적 시위가 되어서는 안 된다”며 촛불집회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이 변호사는 “국민의 지탄을 받는 사람을 변호한다고 비난을 받고 여러모로 압박이 굉장히 심하다”며 “변호인이 여론 압박을 받아 변론을 포기할 수는 없는 것이고 마치 이런 것을 변론해서는 안 되는 것처럼 해서는 안 된다”고 자신의 향한 비난 여론을 의식한 듯한 발언을 했다.

그는 이날 검찰의 최 씨 구속 결정을 수용하며 “구속 결정에 승복한다고 혐의를 다 받아들인다는 것은 아니며 앞으로 수사에 적극 응해 ‘아닌 것은 아니다’라고 할 것”이라고 말했다.

ksh6487@heraldcorp.com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05.27. 16:36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