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오마이뉴스

[현장] 세종대왕 동상 뒤 경찰 병력.. '빽빽하다'

특별취재팀 입력 2016. 11. 05. 17:20 수정 2016. 11. 05. 21:33

기사 도구 모음

5일 광화문 광장은 한편으로는 슬프고, 한편으로는 열기로 가득합니다. 고 백남기 농민의 마지막 길을 배웅하는 슬픔과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시민들의 열기가 바로 그것입니다. 광화문 광장 현장에 있는 <오마이뉴스> 기자들이 광장에 수놓여 있는 생생한 현장을 전합니다. 경찰과 마주한 시민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으로 보는 '#내려와라 박근혜 2차 범국민행동'

[오마이뉴스특별취재팀 기자]

5일 광화문 광장은 한편으로는 슬프고, 한편으로는 열기로 가득합니다. 고 백남기 농민의 마지막 길을 배웅하는 슬픔과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시민들의 열기가 바로 그것입니다. 광화문 광장 현장에 있는 <오마이뉴스> 기자들이 광장에 수놓여 있는 생생한 현장을 전합니다.

[#경찰이_벽을_친다] 경찰과 마주한 시민들... "경찰도 동참하자"

  5일 광화문에서 열린 '내려와라 박근혜 2차 범국민행동' 공식 일정이 끝난 뒤 집회 참가자들이 세종대왕 동상 앞에서 경찰과 대치 중인 모습.
ⓒ 권우성
  5일 광화문에서 열린 '내려와라 박근혜 2차 범국민행동' 공식 일정이 끝난 뒤 집회 참가자들이 세종대왕 동상 앞에서 경찰과 대치 중이다. 폴리스라인 뒤로 시민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 권우성
 5일 광화문에서 열린 '내려와라 박근혜 2차 범국민행동' 공식 일정이 끝난 뒤 집회 참가자들이 세종대왕 동상 앞에서 경찰과 대치 중이다. 사진은 세종대왕상 뒤로 경찰 병력이 늘어서 있는 모습.
ⓒ 권우성
 
 
 
[#보수집회는_지금] 새마음포럼 20여명은 아직 '그'를 지지한다
 '내려와라 박근혜 2차 범국민행동'이 열리고 있는 광화문 광장 한켠에서 새마음포럼이라는 보수단체 회원 20여명이 '대한민국 지킬 것인가 버릴 것인가'라는 주제로 박근혜 대통령 지지 집회를 열고 있다.
ⓒ 김은혜
 '내려와라 박근혜 2차 범국민행동'이 열리고 있는 광화문 광장 한켠에서 새마음포럼이라는 보수단체 회원 20여명이 '대한민국 지킬 것인가 버릴 것인가'라는 주제로 박근혜 대통령 지지 집회를 열고 있다.
ⓒ 김은혜
 '내려와라 박근혜 2차 범국민행동'이 열리고 있는 광화문 광장 한켠에서 새마음포럼이라는 보수단체 회원 20여명이 '대한민국 지킬 것인가 버릴 것인가'라는 주제로 박근혜 대통령 지지 집회를 열고 있다.
ⓒ 김은혜
 '내려와라 박근혜 2차 범국민행동'이 열리고 있는 광화문 광장 한켠에서 새마음포럼이라는 보수단체 회원 20여명이 '대한민국 지킬 것인가 버릴 것인가'라는 주제로 박근혜 대통령 지지 집회를 열고 있다.
ⓒ 김은혜
 '내려와라 박근혜 2차 범국민행동'이 열리고 있는 광화문 광장 한켠에서 새마음포럼이라는 보수단체 회원 20여명이 '대한민국 지킬 것인가 버릴 것인가'라는 주제로 박근혜 대통령 지지 집회를 열고 있다.
ⓒ 김은혜
 '내려와라 박근혜 2차 범국민행동'이 열리고 있는 광화문 광장 한켠에서 새마음포럼이라는 보수단체 회원 20여명이 '대한민국 지킬 것인가 버릴 것인가'라는 주제로 박근혜 대통령 지지 집회를 열고 있다.
ⓒ 김은혜

이 기사를 응원하는 방법!
☞ 자발적 유료 구독 [10만인클럽]

모바일로 즐기는 오마이뉴스!
☞ 모바일 앱 [아이폰] [안드로이드]
☞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Copyrights ⓒ '모든 시민은 기자다' 오마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