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검찰, 우병우 비공개 소환에 '감싸기 논란'

입력 2016.11.05. 20:11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내일 오전 10시 검찰에 출석합니다. 그런데 검찰이 우 전 수석을 포토 라인에 세우지 않기로 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반면 우 전 수석 감찰 정보를 유출한 혐의를 받고 있는 이석수 전 특별감찰관은 검찰에 출석하며 포토라인에 섰습니다. 우 전 수석이 출석 날짜를 일요일로 정해 검찰에 통보한 것도 취재진을 피하려는 목적이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내일 오전 10시 검찰에 출석합니다. 가족 회사 자금 횡령과 의경 아들의 보직 특혜 의혹을 받고 있는데요.

그런데 검찰이 우 전 수석을 포토 라인에 세우지 않기로 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홍우람 기자입니다.

[리포트]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은 그동안 가족 회사 등에 대한 비위 의혹에 대해 공식 해명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또 '최순실 국정 농단' 사건이 터지기 전까지 여야의 사퇴 요구를 거부했고. 국정감사 출석 요구에도 응하지 않았습니다.

결국 청와대에서 나온지 8일 째인 내일 오전 10시, 피고발인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하는 우 전 수석. 검찰청사에 들어가기 전 취재진 포토라인에 설지는 불투명합니다.

우 전 수석이 변호인을 통해 "공개 소환은 거부한다"는 의견을 검찰에 전달했고, 검찰이 이를 수용했기 때문입니다.

검찰 관계자는 "우 전 수석을 공개 소환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현직 고위 공무원이 아닌 데다 범죄 혐의가 뚜렷한 피의자 신분이 아니라는 겁니다.

반면 우 전 수석 감찰 정보를 유출한 혐의를 받고 있는 이석수 전 특별감찰관은 검찰에 출석하며 포토라인에 섰습니다.

우 전 수석이 출석 날짜를 일요일로 정해 검찰에 통보한 것도 취재진을 피하려는 목적이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채널A 뉴스 홍우람입니다.

영상편집 : 이희정
그래픽 : 김정구


CHANNEL A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