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MBC

정권마다 "최 씨 일가 주의" 경고에도 관계 끊지 못한 대통령

김정환 입력 2016. 11. 05. 20:35 수정 2016. 11. 05. 21:10

기사 도구 모음

최태민, 최순실 부녀가 40년 가까이 지근 거리에서 각종 이권에 개입해 왔는데 왜 박근혜 대통령은 막지 않았을까. 당시 정보기관은 최 씨가 이때부터 박 대통령을 등에 업고 각종 이권에 개입하거나 사기 등의 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논란이 되자 최 씨가 총재로 있던 구국선교단은 해체됐지만 구국여성봉사단, 새마음 봉사단이란 이름으로 최 씨 일가는 박 대통령 옆에 살아남았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데스크]
◀ 앵커 ▶

최태민, 최순실 부녀가 40년 가까이 지근 거리에서 각종 이권에 개입해 왔는데 왜 박근혜 대통령은 막지 않았을까.

정권이 바뀔 때마다 최 씨 부녀를 조심하라는 첩보가 몇 번이나 전달됐지만 박 대통령은 이들과의 관계를 끊지 못했고 결국 사달이 났습니다.

김정환 기자입니다.

◀ 리포트 ▶

"대한구국선교단의 구국십자군 창군식입니다."

1975년, 최태민 씨는 구국선교단과 구국십자군을 잇따라 창설합니다.

반공주의를 앞세워 목회자들까지 군사 훈련을 시켰는데, 박정희 정부의 지원 아래 전국에서 기도회가 열렸습니다.

[정병준/서울장신대 교수]
"(박정희가) 반공 세력을 하나로 묶어 내는 데 최태민을 사용했다고 봅니다."

이듬해 9월 구국선교단 결단식에서 최태민 총재는 박근혜 대통령으로부터 감사패를 받습니다.

당시 정보기관은 최 씨가 이때부터 박 대통령을 등에 업고 각종 이권에 개입하거나 사기 등의 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논란이 되자 최 씨가 총재로 있던 구국선교단은 해체됐지만 구국여성봉사단, 새마음 봉사단이란 이름으로 최 씨 일가는 박 대통령 옆에 살아남았습니다.

10·26 사태 이후 전두환 전 대통령이 지휘하는 합수부의 조사를 받고 최 씨는 1년 가까이 강원도로 쫓겨나 있기도 하고 노태우 정부 당시엔 동생들까지 나서 탄원서를 올렸지만 소용없었습니다.

지난 2007년 대선 경선 과정에서도 최 씨 일가 전행에 대한 폭로가 나왔지만, 진상은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김해호/당시 한나라당 당원(2007년 6월)]
"수사 기관에다 '나, 최태민이라는 사람한테 이렇게 돈을 기부하고 강탈당했다'고 말할 기업체 회장이 어디 있겠습니까?"

권력 주변 비리를 들춰내고 엄벌하기보다 숨기거나 기생하려는 사람들 탓에 최태민 일가는 박 대통령 곁을 에워싸고 끝내 파국을 불렀습니다.

MBC뉴스 김정환입니다.

김정환기자 (kjhwan1975@hanmail.com)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