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심슨의 예언? 트럼프는 16년 전 만화에 나오지도 않았다

입력 2016.11.10. 18:36

여러 전문가와 주류 언론의 예상을 깨고 도널드 트럼프 미 공화당 후보의 대통령 당선이 확정되자, 국내외에서는 트럼프의 당선 가능성을 예측했던 여러 과거 자료들이 재조명되고 있다. 해당 장면이 16년 전에 만들어진 것으로 오인된 이유는 당시에 실제로 ‘대통령에 당선된 트럼프’를 묘사한 심슨 에피소드가 방영됐기 때문으로 보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여러 전문가와 주류 언론의 예상을 깨고 도널드 트럼프 미 공화당 후보의 대통령 당선이 확정되자, 국내외에서는 트럼프의 당선 가능성을 예측했던 여러 과거 자료들이 재조명되고 있다.

이 중에서도 트럼프의 대통령 당선을 오래 전에 예고했다고 알려진 미국의 장수 만화 시리즈 ‘심슨네 가족들’(The Simpsons)의 한 장면은 국내외 네티즌 및 언론에 회자되며 특히 화제를 모았다.

해당 장면에는 트럼프가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지지자들을 향해 손을 흔드는 모습이 등장한다. 놀랍게도 이 장면은 지난해 6월 16일 트럼프가 미국 뉴욕 트럼프타워에서 실제로 보여준 모습과 거의 완벽히 일치한다.

국내 언론들은 문제의 장면이 지난 2000년에 방영된 것이며 16년이라는 시간 격차에도 불구하고 현 상황을 ‘정확히 예언’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이러한 보도에는 다소 오류가 있다. 문제의 ‘에스컬레이터 신’은 2000년에 방영된 것이 아니며 심슨 시리즈 홍보를 위해 지난해 7월 유튜브에 공개된 단편영상 ‘트럼프스러운 여행’(Trmptastic Voyage)의 한 장면이다.

해당 장면이 16년 전에 만들어진 것으로 오인된 이유는 당시에 실제로 ‘대통령에 당선된 트럼프’를 묘사한 심슨 에피소드가 방영됐기 때문으로 보인다.

2000년에 방영된 ‘심슨네 가족’ 시즌 11의 17화 ‘미래로 간 바트’(Bart to the Future)에는 미국 최초의 여성 대통령이 된 리사(주인공인 심슨 가족의 막내딸)가 ‘전임 대통령’이었던 도널드 트럼프를 언급하는 장면이 나온다. 여기서 트럼프 정부는 치명적 정책실패로 인해 미국을 파산상태에 이르게 만든 무능한 정부로 그려진다.

현 상황과의 기묘한 일치성 때문에 해당 에피소드가 많은 이들에게 놀라움을 안겨준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이 에피소드가 ‘예언’을 했다고 보기는 힘들다. 트럼프가 대선 출마에 대한 의향을 최초로 드러내기 시작한 것은 방영 1년 전인 1999년경이다. 따라서 당시에도 무모한 인물로 인식되던 트럼프를 제작진이 우회적으로 풍자한 것으로 보인다.

방승언 기자 earny@seoul.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